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민수 보복운전 논란, 女운전자 끼어들기가 먼저? "일촉즉발"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01-31 22:00

(사진: 채널A)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보복운전으로 사회적 물의를 빚은 배우 최민수에 대한 논란이 뜨겁다.

31일 검찰은, 보복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최민수에 대하여 31일 불구속 기소했다.

지난해 9월, 그는 여의도의 한 도로에서 자신과 동승자에게 피해를 준 여성 운전자 A씨에게 앙갚음을 하기 위하여 고의적으로 보복 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자신을 둘러싼 논란이 불거지자 고개를 숙이며 사과의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A씨가 방항지시등 없이 차선을 변경해 끼어들기를 했다 교통사고로 이어질 뻔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A씨의 운전 부주의 탓에 동승자가 음료를 쏟을 정도로 피해를 입었다"산에서 내려왔냐" 등 자신을 연예계에서 매장시키겠다는 모욕적인 욕설을 듣고 자신도 화가 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