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상식적 판단…삼척동자도 알 것" 김경수 법정구속 지지 여론 형성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01-31 10:05

(사진: JTBC 뉴스)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제 19대 대통령 선거에서 여론을 조장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유죄 판정을 내려져 김 지사가 법정 구속돼 논란이 일고 있다.

서울 중앙 지방법원 측은 지난 30일 '드루킹' K씨 등에게 여론 조장을 요청했다는 김 지사의 혐의와 관련해 징역 2년을 선고했다.

김 지사가 유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일부 여론은 여당의 사과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 정중규 바른미래당 전국장애인위원회 공동 위원장도 동참해 여당이 재판부 결정을 수긍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 싸늘한 평가를 내렸다.

이번 판결과 관련해 정 위원장은 "판사가 양승태 비서실 근무 이력이 있다는 이유로 보복성 판결을 주장하는 것은 기이하다. 여당은 조속히 국민에게 사죄해야 할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 지사에 대한 판결문을 보면 지극히 상식적인 판단이라 볼 수 있다. 지시 없이 여론 조장이 이뤄지지는 않았을 것이니 주범이 누구인지는 삼척동자도 알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