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구하라 前 남친, 혐의 추가 불구속 기소 "하반신 몰래 촬영…" 몰카도 있었다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01-31 04:08

구하라 前 남친 불구속 기소 (사진: TV조선)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가수 구하라의 前 남친 최 모 씨의 불구속 기소 소식이 전해졌다.

검찰은 30일, 구하라와 법적 공방 중인 前 남친 최 모 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연인 관계였던 두 사람은 지난해 9월 크게 다투며, 상해를 입힌 혐의로 서로를 고소했다.

두 사람의 성행위 장면이 담긴 파일을 구하라에게 공유한 최 씨는 후배 A씨의 만류에도 "그럼 나 혼자 죽으라는 거냐"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수사 과정에서 최 씨가 구하라의 하반신 등을 몰래 촬영했던 사실이 밝혀져 해당 혐의도 추가된 상태다.

결국 두 사람이 나란히 법정에 서게 되며 곳곳에서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