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동탄 살인사건' 용의자, 사건 동기 간직한 채 극단적 선택으로 숨져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01-30 15:58

(사진: SBS 뉴스)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동탄 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 K씨가 극단적 선택을 해 숨을 거뒀다.

경찰이 지난 29일 밝힌 바에 따르면 유력 용의자 K씨가 극단적 선택으로 세상을 떠났으며, 그는 경찰에 붙잡힐 상황에 놓이자 갑자기 자신의 몸에 생채기를 내 즉시 의료 조치를 진행했으나 끝내 숨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3일 전 일어난 남녀 2명이 흉기에 당해 여성이 숨지고 남성은 크게 다친 사건의 유력 용의자였던 K씨는 경찰과의 대치 상황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며 사건의 동기는 끝내 알 수 없게 됐다.

앞서 경찰은 숨진 여성과 K씨가 교제를 하던 사이라는 진술을 확보해 남녀 간의 감정 문제에서 비롯된 사건이라는 예상하고 있었지만 K씨가 극단적 선택을 하면서 사건의 진위는 파악할 수 없게 된 채로 사건이 마무리될 예정이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