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박성광 포차 논란, 성희롱 문구들에 "애초에 이벤트성 포차"…잘못된 마케팅의 예?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01-16 15:57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SNS, MBC '전참시')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박성광의 포차가 대중의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다.

최근 인터넷을 중심으로 박성광의 포차 컨셉이 적절치 못하단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따르면 주점에서 사용되는 안주차림표가 음란물을 모아둔 폴더를 떠올린다거나 곳곳에 부착된 인테리어들이 성희롱적임을 꼬집었다.

특히 그는 직접 오픈 이벤트를 2차례 진행하고 마케팅에 적극 가담했던 것으로 알려져 뭇매를 면치 못했다.

이에 그는 "명의를 빌려준 것일뿐. 곧 가게도 닫을 것이다"라고 급히 수습에 나섰다.

그러나 또 다른 일각에선 해당 가게가 성인들만 가는 주점이라는 점에서 "예민하다"는 의견이다.

그는 애초 이벤트성 주점로 개업한 것으로 알려진 바, 이들은 "미풍약속을 해친다고 볼 수 없다"고 그를 두둔했다.

한편 대중은 실제 해당 컨셉과 같이 운영되고 있는 다른 가게들에도 관심을 이어가고 있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