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키움히어로즈 출범…이현 키움증권 대표 “히어로즈와 ‘키스톤 콤비’ 이룰 것”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19-01-15 17:42 최종수정 : 2019-01-16 09:42

▲이현 키움증권 대표이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 출범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사진=키움증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이현닫기이현기사 모아보기 키움증권 대표이사는 15일 “야구에 키스톤 콤비네이션이라는 용어가 있다"며 "이는 유격수와 2루수가 손발을 맞춰 벌이는 수비 동작을 의미한다. 키움과 히어로즈가 키스톤 콤비를 이뤄 좋은 경기를 하고 나아가 한국 프로야구 발전에 이바지하도록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키움히어로즈 프로야구단 출범식’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키움증권과 히어로즈의 연결고리를 강조했다. 그는 “돌이켜보면 키움과 히어로즈는 유사한 유전자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벤처회사의 자회사로 출발한 키움처럼 히어로즈도 거대한 그룹사와 독립된 구단”이라고 언급했다.

이 대표는 “히어로즈는 네이밍 스폰서라는 창의적인 비즈니스 모델로 어려운 환경을 잘 극복해 특유의 승부욕과 결정력으로 지난 11년 동안 멋진 경기를 보여주고 있다"면서 "키움증권의 온라인 주식매매 플랫폼 이름이 '영웅문'이다. 히어로즈와 키움증권은 아주 특별한 인연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키움히어로즈가 공식적으로 첫발을 내딛은 이날 출범식에는 키움증권 임직원을 비롯해 키움히어로즈 임직원과 선수단, KBO관계자, 기자단 등 약 200여 명의 관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앞서 키움증권은 지난해 11월 6일 키움증권 본사에서 서울히어로즈와 메인스폰서십 계약을 체결했다. 양사가 체결한 계약 내용에 따라 키움증권은 올해부터 2023년까지 5년간 서울히어로즈의 메인스폰서로서 네이밍 라이츠(Naming Rights)를 행사하게 된다. 메인 스폰서십 금액은 연간 100억원 규모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