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쌍용차, 3분기 렉스턴 브랜드가 적자폭 줄여…607 억원 영업손실

유명환 기자

ymh7536@

기사입력 : 2018-10-26 13:34

내수 판매 늘고 수출은 감소

최종식 쌍용자동차 대표이사. 사진=쌍용자동차.

[한국금융신문 유명환 기자]
쌍용자동차가 올해 3분기 적자전환됐다. 수출 판매 부진이 실적에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국내 시장에서 렉스턴 브랜드의 판매 호조가 영업손실 폭을 감소시켰다.

26일 쌍용차의 올해 3분기(연결 누계기준) 매출은 2조 652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 늘어났다. 영업이익과 당순이익은 마이너스(-) 607억 원, 578억 원으로 나타났다.

사측은 “제품 믹스 영향으로 매출은 유지되고 있지만, 수출 감소로 전체적인 판매 물량 감소와 판매 비용 증가 영향 등이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다만 2003년 3분기(26,784대) 이후 15년 만에 3분기 최대 판매 실적을 기록한 내수 판매는 전년동기 대비 0.7% 증가하는 등 상승기조로 추세전환하며 올해 내수 9년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렉스턴 스포츠는 지난 7월 올해 월 최대 판매(4012대)를 기록하는 등 2분기에 이어 분기 1만대 판매(1만213대)를 돌파하며 내수 상승세를 이끌었다.

수출은 전반적인 수요 감소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7% 감소했으나, 지난 9월부터 렉스턴 스포츠의 해외 론칭을 칠레, 에콰도르 등 중남미 지역까지 확대하고 있어 점차 회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18년 3분기 매출은 이러한 수출물량 감소에도 불구하고 G4 렉스턴 및 렉스턴 스포츠 등 대형 차량 내수 판매 증가 등 제품 믹스 영향으로 전년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손익은 글로벌 시장 상황 악화로 인한 판매비용 증가 및 비우호적인 환율 여건과 함께 신차 투자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 영향으로 220억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쌍용자동차는 주력모델들의 지속적인 내수 판매 증가 및 렉스턴 스포츠 등 신규 라인업의 글로벌 론칭 확대를 통해 판매회복세가 예상되는 만큼 이를 바탕으로 점진적인 수익성 개선을 이뤄낼 계획이다.

최종식 쌍용자동차 대표이사는 “글로벌 통상 환경 악화 및 신흥국 중심의 환율 변동성 확대로 자동차 산업의 불확실성이 증가되고 있다”며 “그럼에도 렉스턴 스포츠 등 고객선호도가 높은 SUV를 중심으로 판매 확대를 도모함으로써 점진적인 수익성 개선에 최선을 다겠다.”고 말했다.

유명환 기자 ymh753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