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가계부채 확대되면 경기침체 국면 심화 우려"

박경배 기자

pkb@

기사입력 : 2018-07-30 14:52

송상윤 한국은행 부연구위원 보고서 통해 제기
유동자산 부족한 가계...한계소비성향 높아 지적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가계부채 확대되면 경기침체 국면 심화 우려"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박경배 기자] 가계부채가 많고 유동자산이 부족한 가계의 비중이 확대되면 경기침체 국면이 장기화 또는 심화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30일 송상윤 한국은행 경제연구원 금융통화연구실 부연구위원은 30일 'BOK경제연구 가계의 레버리지와 유동자산이 한계소비성향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를 통해 "부채가 많고 유동자산이 부족한 가계의 한계소비성향이 높다는 분석결과는 비유동자산을 선호하고, 가계부채 수준이 높은 우리 경제에서 가계소비가 소득에 민감하게 반응함을 의미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소득이 낮은 가계뿐만 아니라 소득이 높은 가계일지라도 부채가 많거나, 유동자산이 적으면 한계소비성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난다"며 "우리나라 가계의 높은 부채수준, 비유동자산(부동산 등) 선호 현상을 고려할 때 가계의 한계소비성향이 소득에 따라 일률적으로 결정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여기서 한계소비성향(Marginal Propensity to Consume)은 추가 소득 중 저축되지 않고 소비되는 금액의 비율을 뜻한다. 예를 들어 한계소비성향(MPC)이 0.5라면 추가로 벌어들이는 100만원의 수입 중 50만원을 소비한다는 뜻이다. 일반적으로 소득이 많은 사람이 소득이 적은 사람에 비해 한계소비성향이 낮고 한계저축성향은 높게 나타난다. 또한 인플레이션 때 한계소비성향이 높게 나타난다. 기존 경제 이론에 의하면 가계의 한계소비성향은 소득수준이 높을수록 낮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송상윤 부연구위원은 이번 연구에 2012년부터 2017년까지 가계금융복지조사 자료를 이용했다. 소득은 세후월소득으로 소비는 외식비를 포함한 식료품비, 교육비, 교통비, 차량유지비, 의류, 문화, 가사 서비스 등의 기타 소비지출 등을 분석했다.

그의 연구 결과에 의하면 유동자산비율이 임계치(유동자산이 세후월소득의 약 1.5~2배)보다 낮은 가계가 높은 가계에 비해 한계소비성향이 더 높았다.

부채가 많고 유동자산이 부족한 가계의 경우 부채상환을 위해 소득이 증가하더라도 소비를 늘리지 못하는 반면, 소득이 감소하면 소비를 많이 줄이게 돼 소득 증감에 따라 한계소비성향이 비대칭적으로 나타난다는 것이다.

한편, 지난해 한국의 가계부채 증가속도(2.2%p 상승)는 중국(4%p)과 홍콩(3%p)에 이어 주요 43개 국가 중 3위를 차지했다. 작년 말 한국 가계부채는 국내총생산(GDP)의 94.8%로 세계 주요국가들 중에서 7번째로 높았다. 이는 같은 기간 다른 나라와 비교해 경제규모에 비해 가계부채가 매우 빠르게 증가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박경배 기자 pkb@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