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관세청, 조양호 회장 자택 압수수색…조현민 전무 ‘광고 열정’이 부른 참사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8-04-21 19:37

21일 오전 조 회장 자택, 대한항공 사무실 등 3곳 실시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관세청이 조양호닫기조양호기사 모아보기 한진그룹 회장 일가의 탈세 혐의 수사 착수했다. 조현민닫기조현민기사 모아보기 대한항공 전무의 넘치는 ‘광고 열정’이 부른 참사다.

21일 KBS 보도에 따르면 관세청은 이날 조양호 회장 자택 등 3곳과 대한항공 사무실 1곳을 압수 수색을 했다. 관세청 관계자는 “조현민 전무 평창동 자택 등 인천세관공사 직원 30여명을 급파해 오전 10시부터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말했다.

압수수색을 토대로 관세청은 밀반입 의혹 물품 목록을 작성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에서 몰래 사들여온 것으로 의심되는 고가 명품류를 하나하나 확인하고, 목록을 만들어 신용카드 사용 내역과 대조해볼 예정이다.

또 내사 단계에서 전환해 오늘부터 정식조사에 착수한다. 한진그룹 총수 일가가 밀수· 관세포탈 혐의로 조사받는 혐의자가 됐다.

한진그룹에 대해 칼을 겨누고 있는 곳은 관세청뿐만이 아니다. 국토교통부도 조현민 전무의 불법 등기임원 재직 등을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지난 18일 “조현민 전무 국적을 확인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토부가 진에어의 2차례 대표이사 변경 등에 대한 심사 시 법인등기사항증명서를 제대로 확인하지 못한 것”이라며 “관련 심사 과정을 진행한 뒤 그 결과에 따라 엄정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진그룹 오너가를 향한 정부 기관의 칼날은 지난 13일부터 불거진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물벼락 갑질’ 파문이 시작이었다. 조 전무는 지난달 대한항공의 광고대행사 직원들과 회의 중 팀장 A씨에게 고함을 지르고 얼굴에 물을 뿌리는 등의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조 전무로 추정되는 인물이 대한항공 본사 사무실에서 임직원에게 욕설과 함께 고함을 지르는 음성파일이 공개되면서 여론은 더욱 악화됐다.

이에 대해 조 전무는 ‘광고에 대한 열정이 과했다’는 얼토당토않은 해명을 내세웠고, 그 결과 현재는 대한항공에서 ‘대기발령’ 인사 조치를 받은 상황이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ad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