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종구·이동걸, 금호타이어 노조 최종 설득위해 광주행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03-30 14:43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30일 금호타이어가 법정관리 기로에 선 마지막 날을 맞이한 가운데 최종구닫기최종구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과 이동걸닫기이동걸기사 모아보기 산업은행 회장이 노조를 최종 설득하기 위해 광주로 향했다.

금융권에 따르면, 최종구 위원장과 이동걸 회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동연닫기김동연기사 모아보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주재로 열린 경제현안간담회에서 '금호타이어 임직원,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 호소문이 발표된 뒤 광주로 떠났다.

두 사람은 광주 모처에서 노조 대표자를 만나 중국 더블스타로 금호타이어를 매각하는 해외자본 유치를 동의해 달라고 최종 설득할 계획이다.

앞서 이날 오전 김동연 부총리도 관계부처 협의 뒤 "노사 간 합의가 없으면 대규모 투자유치가 물거품이 되고 유동성 문제로 인해 법정관리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최종구 위원장도 "주말이므로 기술적으로는 여지가 있지만 오늘 중 의미있는 변화가 없다면 논의 자체가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

유동성 압박을 받고 있는 금호타이어에 대한 채권단 공동관리(자율협약)는 이날 자정을 기점으로 종료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 / 자료사진= 금융위원회

이미지 확대보기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