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화생명, 해외 신종자본증권 10억달러 발행…지급여력 230%로 제고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8-03-02 08:09 최종수정 : 2018-03-02 09:24

이사회 결의…투자설명회·수요예측 등 감안 4~6개월 소요 예상
주주총회 전자투표제도 도입으로 소액주주 존재감 높이기 시동

△한화생명 차남규 부회장 / 사진=한화생명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한화생명은 지난 28일 이사회를 열고 10억 달러(한화 약 1조800억 원) 규모의 해외 신종자본증권을 발행을 통한 자본확충을 의결했다.

한화생명의 해외신종자본증권 발행 주간사는 글로벌 투자은행(IB) 4개사로 알려졌다. 신종자본증권은 오는 2021년 도입될 신지급여력제도 ‘IFRS17’에 대비해 재무건전성을 높이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한화생명은 신종자본증권 발행이 완료되려면 이사회 승인 이후 투자설명회 및 수요예측 등의 절차를 거쳐 4~6개월 정도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206%대의 지급여력비율을 기록했던 한화생명은 이번 해외 신종자본증권 발행을 통해 230%대로 지급여력비율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화생명이 10억 달러 규모의 해외신종자본증권 발행을 완료하면 한화생명의 RBC비율은 약 20%포인트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말 한화생명은 해외 신종자본증권 발행을 대비해 최근 무디스, 피치 등 국제 신용평가회사 곳에 신용등급 예비평가(pre-rating)를 의뢰했던 바 있다. 그 결과 한화생명은 주요 신용평가회사를 통해 국내 주요 시중은행들과 동일한 A1 등급을 받아 높은 신용등급을 인정받았다.

여기에 국내 3대 신용평가기관인 한국기업평가·NICE신용평가·한국신용평가 역시 한화생명의 보험금 지급능력에 최고 등급인 ‘AAA’를, 등급 전망에도 ‘안정적(Stable)’을 책정하기도 했다.

아울러 한화생명 측은 공시를 통해 “주주 권익 보호와 주주총회 활성화를 위해 제69기 정기주주총회부터 주주가 총회에 출석하지 않고 전자적 방법으로 의결권을 행사하는 전자투표제도를 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한화생명의 주주 친화적 전략을 통해 그동안 주총에서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던 소액주주 역할도 한층 커질 것으로 점쳐진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