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증권, 온라인 소액투자 중개업체 크라우디와 포괄적 업무 제휴

박찬이 기자

cypark@

기사입력 : 2017-10-19 18:17 최종수정 : 2017-10-19 18:35

[한국금융신문 박찬이 기자]
삼성증권은 온라인 소액투자 중개업체인 크라우디(Crowdy)와 포괄적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삼성증권은 크라우디와 함께 유망 스타트업 기업들을 발굴해 초기에 자금을 조달할 기회를 제공하고, 중장기적으로는 토탈 금융 솔루션과 경영컨설팅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크라우디는 전 외국계 금융권 임원들이 모여 지난 2015년 설립했다. 크라우드펀딩을 대표하는 기업이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서는 지속적인 투자 지원이 가능한 생태계 조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삼성증권은 앞으로 자산관리부 (WM) 고객들을 대상으로도 차별화된 대체 투자상품으로 개발해 지속 가능한 스타트업 투자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크라우드펀딩은 자금이 필요한 기업이나 개인이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자금을 모아 사업을 하는 방식이다. 특히, 투자의 대가로 주식, 채권 등 증권을 받고 이후 사업 수익 발생시 이자나 배당금을 지급받는 증권형 크라우드펀딩은 창업 3년 미만 스타트업 기업들의 주요 자금 조달 창구가 되고 있다.

박찬이 기자 cypar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