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불황에 재테크 찾는 젊은층”…신세계, 직장인 강좌 강화

신미진 기자

mjshin@

기사입력 : 2017-07-30 16:05 최종수정 : 2017-07-30 18:17

경기불황 속 2030대 재테크 ‘관심’
직장인 위해 평일 저녁 강좌 2배↑
사회초년생 맞춤형 강좌 신설

신세계 아카데미 교실. 신세계백화점 제공

[한국금융신문 신미진 기자] 신세계가 오는 9월부터 시작하는 아카데미 가을학기 강좌에 젊은층을 겨냥한 재테크 강좌를 대폭 강화한다고 30일 밝혔다.

기존 재테크는 중·장년층을 중심으로 금융·부동산·펀드 등 노후대비를 위해 안정적 수익창출을 목적으로 진행된 반면 최근에는 장기적 경기불황으로 미래 준비를 위해 젊은층까지 가세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서점가의 경우 최근 주식시장의 활황에 힘입어 재테크·금융 분야의 서적이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특히 책을 사는 연령대 중 30대가 40%를 육박하는 등 안정적인 부가 수입을 원하는 30대가 재테크의 중심축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재테크의 방법도 다양해지고 있다. 부동산·주식 등 전통적인 재테크 방법 외에도 그림·장난감·전자기기 등 개인의 관심사를 반영한 ‘아트테크’가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 미술품 시장 역시 이들에 힘입어 매 년 두 자릿 수 신장세를 기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권 역시 20·30대들에게 친숙한 IT와 모바일을 기반으로한 ‘핀테크’ 상품을 잇달아 선보이며 젊은 연령층을 중심으로 한 재테크 열풍에 가세하고 있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다양한 연령층의 재테크 수요를 반영한 ‘2017 머니 콘서트’ 강좌를 대폭 신설, ‘고수에게 귀띔 받는 부자되는 법’이라는 주제로 젊은 재테크족의 발길을 모을 예정이다.

먼저 30대 직장인들을 위해 평일 저녁 강좌를 두 배 이상 늘렸다.

또 ‘리모델링으로 부동산 재테크’, ‘하반기 금융투자’, ‘신혼부부 실전 자산관리’,’경매 부자들의 투자비법’ 등 부동산·경매·재무설계 등 다양한 분야의 강좌를 신설하여 강좌 선택의 폭을 넓혔다.

재무설계비법, 그림투자, 보험 등 기존에 찾아보기 힘들었던 이색장르를 신설해 각 분야의 전문가를 통해 트렌디한 재테크 시장을 전해 듣는 전문강좌도 새롭게 펼친다.

본점에서는 내달 25일 ‘오늘부터 부자되는 습관‧처음 가계부’ 강좌와 26일 ‘워킹맘을 위한 쉬운 재테크’ 강좌를 마련해 알뜰한 소비습관을 통한 가계 재테크 비법을 알려준다.

이밖에도 경기점에서는 사회 초년생들을 대상으로 ‘사회 초년생을 위한 처음 재테크’와 최근 젊은 연령층을 중심으로 떠오르는 그림투자와 관련한 강좌를 선보여 젊은층의 관심을 모을 예정이다.

신세계백화점 가을학기 아카데미 강좌는 오는 9월 7일까지 13개 전 점포의 아카데미 접수 데스크 및 인터넷·모바일을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



신미진 기자 mjsh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