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태원·정의선·구본준 포함 '방미 경제사절단' 명단 확정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7-06-23 08:29 최종수정 : 2017-06-23 08:37

(사진 왼쪽 상단부터)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구본준 LG 회장,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최태원닫기최태원기사 모아보기 SK그룹 회장,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자동차그룹 부회장, 구본준닫기구본준기사 모아보기 LG 부회장,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등 한미 정상회담 경제사절단 명단이 확정됐다.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는 23일 '방미 경제사절단' 명단 52명을 발표했다. 명단은 박용만닫기박용만기사 모아보기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부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허창수닫기허창수기사 모아보기 GS그룹 회장, 박저원 두산그룹 회장, 조양호닫기조양호기사 모아보기 한진그룹 회장, 손경식닫기손경식기사 모아보기 CJ그룹 회장, 구자열닫기구자열기사 모아보기 LS그룹 회장 등이 포함됐다. 한국GM, 한국3M 등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기업인들도 동행한다. 당초 동행할 것으로 예상됐던 권오준닫기권오준기사 모아보기 포스코그룹 회장, 황창규닫기황창규기사 모아보기 KT 회장은 명단에서 빠졌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 10개사, 중견기업 14개사, 중소기업 23개사, 공기업 2개사로 중소·중견기업이 2/3는 이상을 차지했다. 업종별로는 IT·정보보안 8개 업체, 기계장비·자재 7개 업체, 에너지·환경 7개 업체, 자동차·부품 6개 업체, 전기·전자 5개 업체, 의료·바이오 5개 업체, 소비재·유통 3개 업체, 항공·우주 1개 업체, 플랜트·엔지니어링 1개 업체, 로봇시스템 1개 업체, 신소재 1개 업체 등으로 꾸려졌다.

대한상의는 방미 경제사절단 명단을 선정하기 위해 지난 20일 심사위원회를 개최했다. 심사위원회는 주요 경제단체, 연구기관, 시민단체 전문가로 구성됐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양국 대표 기업들이 대거 참석하는 비즈니스 서밋을 통해 제조, 서비스업을 비롯해 IT, 의료, 바이오 등 첨단산업 분야에서 새로운 사업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