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CJ, 코웨이 인수 가능할까…코웨이 인수전 D-7

김지은

webmaster@

기사입력 : 2015-11-23 17:12 최종수정 : 2015-11-23 18:43

MBK·CJ간 인수가격 온도차 최대 1조원

CJ그룹이 매물로 나온 코웨이의 새 주인이 될 것인가? 코웨이 매각을 위한 본입찰이 1주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23일 현재 코웨이 인수전에는 예비입찰에서 적격인수후보(쇼트 리스트)로 선정된 CJ그룹과 중국계 전략적 투자자, 예비입찰 후 등판한 다른 투자자 등 3∼4곳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적격인수후보에 선정된 사모펀드(PEF) 칼라일그룹은 본입찰 불참 가능성이 커졌다. 유력 후보로 꼽혔던 CJ그룹은 하이얼그룹과 컨소시엄 구성에 실패해 코웨이의 본입찰이 어떤 방향으로 흐를지 아직 불투명한 상황이다.

대주주인 MBK파트너스는 코웨이 매각 본입찰은 당초 계획대로 이달 30일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웨이의 사업부문별로 분리매각 등의 대안 방안에 대해서도 고려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투자은행(IB)업계는 그러나 인수후보자들의 움직임과 변수 등에 따라 코웨이 매각 본입찰이 내달로 연기될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코웨이의 본입찰에서 경쟁구도가 형성되지 않거나 후보자와 대주주인 MBK 간 가격에 대한 '눈높이'가 맞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칼라일그룹은 최근 실사를 중단하는 등 인수전에서 발을 빼는 듯한 모습이고, CJ그룹과 컨소시엄을 맺기로 한 하이얼그룹은 인수 후 중국내 유통에만 협력하기로 했다. 게다가 매각자인 MBK 측에서도 추가 인수 후보를 끌어들여 유리한 가격 경쟁구도를 조성할 필요가 있는 만큼 애초 매각 일정과 관계없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다는 입장이다. 따라서 매각 일정이 다소 늦춰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시장에선 인수전이 시들해지면 MBK가 코웨이 매각을 중단하고 지분 100%를 보유한 ING생명 매각을 추진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인수 후보자들은 지분 30.9%와 경영권 프리미엄 30%를 얹은 코웨이 인수가격으로 2조원대를 써낸 것으로 전해졌다. MBK는 반면 2조5천억원에서 3조원이 적정 가격이라는 입장이라 적정가격에 대한 눈높이에 차이가 있다.

인수전에 나선 유력 후보 CJ그룹은 종합유선방송사업자인 CJ헬로비전을 1조원에 매각하고서 인수 예비입찰에 참여한 동부팜한농의 본입찰에는 불참한 바 있다. 때문에 시장 일각에서는 CJ그룹이 코웨이 인수에 집중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하지만 CJ는 인수가격 등을 감안해서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MBK는 코웨이가 구조조정에 들어가자 2013년 1월 코웨이 지분 30.9%를 주당 5만원씩 모두 1조2천억 원에 사들였다. 이후 코웨이는 환경 가전기업으로 탈바꿈해 작년 매출 2조1603억 원과 영업이익 3644억 원을 거뒀다. 지난 3분기에는 매출 5457억 원, 영업이익 1256억 원으로 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하는 등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코웨이 주가는 매각 추진 소식에 8월6일 장중 10만7천원까지 치솟았다가 이날은 8만5천200원으로 마감했다.



김지은 기자 bridge@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