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감원 노조 "DLF 사태 은행 CEO가 책임져야"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0-01-29 20:21

징계수위 중징계 해야

금융감독원 전경 / 사진= 한국금융신문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금감원 노조가 "DLF 사태에는 은행 CEO가 책임을 져야한다"고 밝혔다.

금감원 노조는 29일 성명서를 통해 "DLF는 은행이 스포츠 토토에 가까운 상품을 설계했고 펀드 쪼개기로 규제가 없는 사모펀드로 둔갑시켰다"라며 "DLF 사태 주된 책임은 직원들에게 판매를 강요한 최고 경영진이 져야한다"고 밝혔다.

금감원 노조에서는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DLF 사태 장본인임에도 셀프 연임을 시도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금감원 노조는 "은행에서는 최고 경영진 결재서류에 본인 서명이 없다며 책임을 부인하고 있다"라며 "더 나아가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은 셀프 연임을 시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금감원 노조는 "DLF 문제를 어물쩍 넘어간다면 그동안 윤석헌 원장이 보여준 소비자 보호 진정성도 의심받을 것"이라며 "금융위원회 눈치를 보지 말아달라"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