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중국 우한폐렴에 은행도 비상대응…영업점 마스크 착용 필수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1-28 13:00 최종수정 : 2020-01-28 17:42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중국발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국가전염병 위기 대응 단계가 '경계' 단계로 격상되면서 은행들도 비상대응 체계에 돌입했다.

영업점에서 위생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중국법인이 있는 은행들은 현지 상황도 점검하는 분위기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KEB하나은행은 이날 지성규 행장을 위원장으로 한 비상대책위원회를 열고 위기대응 단계를 4단계 중 '경계' 단계로 격상해 국가전염병에 대한 신속한 대응 체계를 유지키로 했다.

KEB하나은행은 은행 영업점을 찾은 손님들의 감염예방을 위해 전 영업점에 손님용 손 소독제와 비접촉식 체온계를 비치키로 했고 감염 예방 수칙을 안내키로 했다.

또 은행 전 영업점 직원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했다. 동거가족을 포함한 직원의 감염 의심이나 확진이 나오면 자가격리 등 비상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다.

KEB하나은행 측은 "은행의 선제적 대응을 통해 은행 영업점을 찾는 국내·해외손님의 안전과 지속적인 금융거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우리은행도 국내 영업점에서 직원들이 위생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사용토록 조치하기로 했다.

특히 외국인특화점포, 병원입점점, 임산부 근무점포, 시장인근점포 등은 고객대응 때는 위생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할 수 있도록 챙기기로 했다.

직원 및 직원 가족의 감염이 의심될 경우 인근 의료기관에서 신속하게 검진 및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 최근 중국 여행을 다녀온 직원들을 파악 중이며 이에 따른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우리은행 측은 "본점과 상암동 전산센터 출입 시 체온계로 고열 여부를 확인 중"이라며 "고열로 인한 전염 여부가 의심스러울 경우 귀가 조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KB국민은행도 비생대책위원회와 종합상황반을 운영하고 있다. 영업점에서 전 직원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객장에 손세정제를 비치하도록 했다. 직원들에게 단체 활동을 자제하도록 했고, 공항인근이나 환전센터 등 관련 영업점 주의 경계도 강화했다.

아울러 KB국민은행은 WM(자산관리) 파트에서는 우한폐렴 관련 시장 영향 점검과 모니터링도 실시 중이다.

NH농협은행도 이날 오전 이대훈 행장 주관으로 전국 영업본부장 대상 화상회의를 실시하고 본부 차원 위기조치반을 운영하고 있다. 본점과 영업점 직원에게 마스크가 제공됐다. 설 연휴 중국 여행 등 방문 직원은 출근을 금지하고, 감염의심 직원은 적극 격리하고 계통보고가 이뤄지도록 했다. NH농협은행 측은 "추후 경과상황에 따라 행장 등 경영진 주관 지속적인 대책회의를 주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한은행도 본점에 열감지기를 설치했다. 영업점도 필요시 마스크 착용 근무를 하도록 했고, 해외 입국고객이 많은 공항, 항만, 병원 영업점에는 마스크를 미리 지급했다.

중국 법인을 둔 은행들의 경우 현지 모니터링 체계도 가동하고 있다.

중국법인에 21개 영업점을 둔 우리은행은 우한 지역 안에는 점포나 파견 근무자는 없는 상황이다. 중국법인에서도 전 직원 마스크 착용 근무를 하도록 했다. 위험지역 방문직원은 2월 초까지 집에서 휴식을 취하며 경과를 지켜보기로 했고, 또 감기 증상이 있으면 병원 진료 후 출근 여부를 결정키로 했다.

신한은행 중국법인도 마스크, 손소독제 등 필요 용품을 긴급 공수했다. 중국 춘절 연휴 복귀 전 직원 이상징후 여부를 소관 책임자에게 보고토록 했다. 만약을 대비해 인근 점포 업무대행이 가능토록 전산구현도 완료했다.

중국 하나은행 현지법인도 5단계의 위기대응 단계를 구축해 시행중이다.

KB국민은행도 5개 분행이 있는 중국 현지법인이 우한 지역에 진출해 있지는 않은 상황이다. 현재 우한시 인근 방문을 금지하고 중국지역 행사 참가도 자제하도록 했다. 중국 주재직원과 가족 감염여부를 계속 모니터링하고 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