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올해 친환경차 보급, 전기승용 2배↑전기화물 7배↑수소차 2.5배↑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1-09 16:34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정부가 올해 친환경차 보급을 지난해 판매량의 2배 수준으로 높인다.

환경부는 2020년 전기차·수소전기차 보급목표를 각각 8만4150대와 1만280대로 설정한다고 9일 밝혔다.

전기차 목표치는 지난해 실제 보급량(4만7000대) 보다 1.8배 가량 확대된 수치다. 수소차의 경우 2.5배 추가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단위=대)(자료=환경부)

이미지 확대보기


구체적으로 전기 승용차는 지난해 2배 수준인 6만5000대를 보급한다는 목표다.

화물전기차는 지난해 1100여대에서 올해 7500대로 공격적으로 늘린다.

이는 현대차 포터와 기아차 봉고 등 1톤급 화물 전기차가 출시됐기에 가능한 목표다. 기존에는 중소업체가 포터·봉고 디젤차를 전기차로 개조하는 방식으로, 소수의 차량만 시장에 공급됐었다.

화물 디젤차는 정부가 '미세먼지 주범'으로 지목하고 있다. 환경부는 "지난해 11월 기준 전체 15% 수준인 360만대 화물차에서 56%의 자동차 미세먼지를 배출했다"고 밝혔다.

다만 1톤 화물차는 영세업자가 많아 정부가 적극적인 환경규제를 펼치는 것에 망설여 왔다. 정부가 현대·기아차의 전기화물차 출시에 따른 시장 활성화를 반기는 이유다.

현대 포터 전기차.

이미지 확대보기
이밖에 환경부는 조만간 올해 전기·수소차 구매 보조금, 충전 인프라 정책, 저공해차 보급목표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오는 10일 현대차 울산공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조 장관은 포터EV 생산기지인 울산4공장과 넥쏘(FCEV)를 만드는 울산 5공장을 찾아 친환경차 생산현장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할 계획이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