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서민금융진흥원-예탁결제원, 실기주과실 168억원 출연 협약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12-06 08:10

10년 이상 보관중인 실기주과실 대상

(왼쪽부터) 이병래 한국예탁결제원 원장,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 원장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서민금융진흥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서민금융진흥원과 예탁결제원이 실기주과실 168억원 출연 협약을 맺었다.

서민금융진흥원은 지난 4일 한국예탁결제원과 '서민의 금융생활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에 따라 실기주 과실 출연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협약으로 예탁결제원은 10년 이상 보관중인 실기주과실 168억원을 서금원에 출연하고, 서금원은 이를 통합 관리하여 원권리자 보호와 서민의 금융지원에 활용할 계획이다.

실기주권을 보유하고 있는 원권리자는 서금원 출연 이후에도 기존과 동일하게 예탁결제원 '실기주과실 조회서비스'를 통해 실기주과실 존재 여부를 확인할 수 있으며, 실기주권이 전자 등록이 안 된 경우는 가까운 증권사, 전자 등록이 된 경우는 예탁결제원 등 명의개서대행사를 통해 반환받을 수 있다.

서금원은 휴면금융재산의 운용수익을 재원으로 전통시장 영세상인, 저소득 아동, 사회적기업 등 금융 사각지대의 서민․취약계층을 지원하고 있으며, 휴면예금 찾아줌 서비스 등을 통한 원권리자 보호에도 힘써 2019년 11월말 기준 올해 1278억원을 지급했으며, 누계로는 총 출연대비 25.0%인 5188억 원을 지급했다.

서금원은 올해 8개 금융회사와 추가로 출연 협약을 체결해, 휴면금융재산 출연 금융사는 총 108개로 확대됐다.

이계문 원장은 “이번 협약은 금융투자 부문의 휴면금융재산이 서민금융 재원으로 출연되는 첫 사례로 그 의미가 크다”며 “원권리자가 편리하게 찾아갈 수 있도록 ‘20년 1월부터 모바일앱을 통한 휴면예금 지급 서비스를 개시”하고, “서민금융 지역협의체와 연계하여 휴면예금 찾아주기 안내 및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