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박한우 기아차 사장 "인도 셀토스 성공…카니발·신형SUV 잇는다"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12-05 18:39 최종수정 : 2019-12-05 19:09

박한우 기아차 사장(왼쪽)과 자간 모한 레디 안드라프라데시주 주수상(맨 오른쪽). (사진=기아차)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박한우 기아자동차 사장이 내년 상반기 인도시장에 미니밴(MPV) 카니발을 투입하는데 이어 하반기 소형SUV 신차를 투입한다.

기아차는 5일 인도 안드라프라데시주 아난타푸르 인도공장에서 열린 준공식을 열었다. 지난 8월 '셀토스 양산 기념식'에 이은 뒤늦은 준공식인 셈인데, 최근 안드라프라데시 주정부 정권이 바뀌는 등 정치상황을 고려한 판단으로 보인다.

이날 박한우 사장은 "2년이라는 짧은 기간에 인도공장을 성공적으로 완공할 수 있었던 것은 주정부 관계자, 기아차 임직원 등 모든 분들의 전폭적인 지원 덕분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첫 생산 모델 셀토스에 보내준 인도 국민의 뜨거운 사랑에 감사드리며, 내년 프리미엄 MPV 등 신차 출시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사장이 말하는 프리미엄 MPV란 카니발로 기아차가 2020년 신차 일정을 통해 공유한 바 있다.

단 기아차가 '현지 전략형' 모델임을 강조한 만큼, 공기청정 기능을 넣은 인도형 셀토스같이 시장 맞춤형 제품을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해당 차량은 내년 2월 델리모터쇼에서 본격 공개된다.

기아차 인도공장 전경.

이미지 확대보기
또 기아차는 내년 하반기 '소형 엔트리 SUV'를 개발해 현지 시장에 투입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기아차 관계자는 "소형 엔트리 SUV는 인도 포함 아태, 아중동 등 신흥 시장 공략을 위한 전략 모델"이라며 "인도 내 최대 볼륨 차급 중 하나인 SUV-로우 시장에 도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기아차는 모바일 등 판매채널 디지털화를 통해 현지 시장에서 혁신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셀토스.

한편 기아차 인도 첫 모델 셀토스는 기대 이상의 판매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셀토스는 8~11월 인도에서 총 4만449대가 판매됐다. 셀토스 11월 판매실적은 1만4005대로 전체 판매 6위에 올랐다. 기아차는 단 1개 모델만으로 마힌드라(1만4187대)에 불과 182대 모자라는 4위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