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 2025년까지 61.1조 투자 … 친환경차·자율주행·로봇·플라잉카 20조 투입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12-04 10:51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가 내년부터 2025년까지 총 61조1000억원을 투자한다.

이 가운데 전동화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로봇 개인항공(UAM) 모빌리티서비스·플랫폼 등 미래사업 분야에 총 20조원을 투입한다.

이같은 투자를 바탕으로 현대차는 2025년 자동차부문 영업이익률 8%, 글로벌 자동차 시장점유율 5%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CEO 인베스터데이를 개최하고, 이같은 중장기 미래 투자 전략을 담은 '전략2025'를 발표했다.

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는 지난 2월 CEO인베스터데이에서 총 45조3000억원(미래사업 14조7000억원) 투자 계획과 자동차 영업이익률 7% 목표를 밝힌 바 있다.

이날 현대차가 밝힌 내용은 그간 제시했던 목표를 한층 끌어올린 것이다.

미래사업 투자 계획도 더욱 구체화했다.

현대차는 전동화 라인업 구축을 위해 총 9조7000억원을 쏟아 붓는다.

이를 바탕으로 전기차·수소전기차 판매를 2025년 총 67만대 수준으로 끌어올려 글로벌 3위 업체로 발돋움 한다는 목표다.

최근 대규모 투자·조직개편을 단행한 자율주행 로봇 개인항공(UAM) 분야에 대한 계획이 눈에 띈다. 현대차는 자율주행에 총 1조6000억원, 로보틱스 1조5000억원, UAM에 1조8000억원을 투입해 신성장 동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자율주행은 2025년까지 레벨2·3 반자율주행 첨단운전보조시스템을 2025년 전 차종에 탑재한다. 완전자율주행을 위한 플랫폼도 2024년 개발한다.

이외에도 커넥티비티(9000억원), 모빌리티서비스·플랫폼(1조8000억원)을 투자한다. 커넥티비티 전략은 AI 기술에 기반한 개인 맞춤형 고객경험을 제공하겠다는 것이 핵심이다.

주력사업인 내연기관 자동차는 수익성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중장기 재무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