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20 기아 레이, 뒷좌석 슬라이딩 기본화…1260~1570만원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12-03 09:52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특유의 공간성과 국내에서 드문 박스카형 경차로 사랑받고 있는 '레이'가 필수옵션을 주력트림에 기본화했다.

기아자동차가 3일 '2020년형 레이'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기아 레이.



2020 레이는 중간트림인 럭셔리에 '2열 6:4분할 슬라이딩 시트'를 기본화했다. 이는 2열 시트를 트렁크 끝까지 밀어 뒷공간 공간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기능이다.

또 2열 발판쪽에 실내 수납공간인 '러기지 언더 트레이'도 럭셔리 트림에 기본화했다.

공간성은 레이의 가장 큰 장점이지만, 기존에는 약 50만원 상당의 옵션 패키지를 선택해야만 적용할 수 있던 기능들이었다.

이밖에 2020 레이는 지능형주행안전기술(ADAS) 기능을 묶은 '드라이브 와이즈'를 전트림에서 선택옵션으로 제공한다. ▲전방충돌 방지보조(FCA) ▲차로이탈 방지보조(LKA) ▲운전자 주의경고(DAW) 등이 포함됐다.

또 내비게이션 크기도 기존 7인치에서 8인치로 키워 선택옵션(멀티미디어 패키지)으로 넣었다.

트림은 1.0 가솔린 모델이 스탠다드(1350만원), 럭셔리(1470만원), 프레스티지(1570만원) 등 3가지로 운영된다. 기존 하위트림인 디럭스·트렌디가 이들 트림 중간 가격대인 스탠다드로 묶였다. 주력트림인 럭셔리는 15만원 가격 상승이 있고, 프레스티지는 변함없다.

1.0 가솔린 벤 모델은 기본형(스탠다드, 1260만원)과 고급형(럭셔리, 1300만원)에 더해 스페셜(1345만원) 트림이 추가됐다.

레이 LPi 모델은 출시되지 않았다.

기아차 관계자는 "상품성을 강화한 스테디셀러 레이를 통해 고객 만족감을 한층 높이겠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