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묻지마 규제 반대"...전자담배 사용자들 주말 서울역서 대규모 집회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9-11-23 06:00 최종수정 : 2019-11-23 17:47

24일 오후 2시 전산협 주최 2차 집회
액상 전자담배 관련 법 개정안에 반발

지난 6일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 주최 액상 전자담배 관련 법 개정안 반대 2차 집회 현장. /사진제공=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정부의 액상 전자담배 규제에 반대하는 전자담배 사용자들이 이번 주말 거리로 나선다.

23일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전산협)에 따르면 전자담배 사용자들은 오는 24일 오후 2시 서울역 앞 광장에서 '액상 전자담배 관련 법 개정안 반대' 집회를 갖는다. 전산협 주최 집회는 이번이 두 번째다.

2차 집회에는 전산협 소속 관계자들뿐만 아니라 전자담배 사용자들도 참여한다. 전산협 관계자는 "지난 1차 집회에는 600여명이 참여했는데 이번에 유저(전자담배 흡연자) 포함 1000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전산협은 액상 전자담배에 대한 정부 규제로 세금이 최소 5배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재 60ml 3만원대인 제품이 최저 15만원에 거래될 것이란 주장이다. 이로 인해 전자담배 관련 국내 3000여명의 소상공인이 폐업 위기 처할 것이라고 협회 측은 설명했다.

국내 전자담배 사용자들 또한 세금이 10만원대로 뛸 경우 다시 연초로 돌아갈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협회가 액상 전자담배 소비자 220명을 대상으로 하루 동안 조사한 바에 따르면, 40%가 '연초로 돌아간다', 27.3%가 '해외직구 하겠다', 13.1%가 '니코틴을 구해 직접 자작 액상으로 만든다'라고 응답했다.

협회 측은 무엇보다 정부의 이번 규제 기조의 근거가 명확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정부가 국내 시장과 미국 시장의 차이를 무시한 채 단편적인 규제를 진행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미국 규제의 근거인 THC(테트라하이드로칸나비놀) 성분은 국내 유통이 전면 차단돼 있다.

이병준 협회장은 "한국 정부가 액상 전자담배 사용중지를 권고할 정도로 이 상황을 심각하게 여긴다면, 폐 질환 확진 환자의 건강상태를 CT 사진 등으로 올려 다양한 학자들의 의견을 받아야 한다"면서 "액상 전자담배 실험결과만 발표할 게 아니라 연초와의 정확한 유해성 비교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