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리딩 지킨 신한금융, 채권 매매 숨은 공신 톡톡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11-06 14:15

3분기 유가증권손익 1500억 '깜짝'…GMS 가동 금리인하 베팅 효과 쑥

신한금융그룹 유가증권/외환파생 손익 추이 / 자료출처= 신한금융지주 2019년 3분기 실적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금리하락을 내부 뷰로 정해서 채권 포지션 조정으로 눈에 띄는 유가증권 손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나 주목되고 있다.

대출은 금리가 하락하기 전 상반기 조기 성장을 진행하고, 하반기 채권 쪽에 적극적인 투자를 한 것이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금융지주는 올해 3분기에 3110억원의 유가증권 및 외환·파생 손익을 기록했다. 이는 2분기(2058억원) 대비 51.1%나 급등한 수치며 4대 금융지주 중에서도 뚜렷하게 양호한 성적으로 평가된다.

이같은 3분기 양호한 성적표에는 채권 매매 이익이 톡톡한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신한금융지주에 따르면, 신한금융그룹의 올해 3분기 유가증권 관련 손익(평가·매매)은 약 1500억원이다. 이는 2018년 3분기(약 1000억원)과 비교해도 눈에 띄는 성장이고, 특히 올해 2분기(약 300억원)와 비교하면 급증했다고 할 수 있다.

한국은행이 올해 7월 시장 예상밖 전격 기준금리 인하를 단행했는데 신한금융그룹은 내부적으로 금리 하락쪽에 무게를 두고 운용 전략을 짠 것이 유효했던 것으로 보인다.

실제 최근 2019년 3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신한금융지주 측은 "전년도 하반기부터 그 당시 시장 예상과는 다르게 금리 하락 예상을 내부 뷰로 가져갔다"며 "대출은 금리가 하락하기 전에 조기자산 성장을 테마로 진행했고 채권 쪽에 적극적인 투자를 했다"고 설명했다.

금리가 지속 하락하다가 하락폭이 잠시 반등했을 때 채권 매매익을 실현했다. 신한금융그룹에 따르면, 그룹의 고유자산을 운용하는 GMS(Global Markets & Securities) 부문에서 은행만 해도 채권 매매익을 400억원 가량 실현했다. 이어 채권가격이 쌀 때 다시 매입하는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신한금융의 그룹 차원의 고유자산 운용 전략 수립도 관심이 모인다. 지난해 초 신한금융그룹은 자본시장 경쟁력을 강조한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지휘 아래 은행, 금투, 생명 3사의 고유자산 운용담당 조직을 통합한 GMS 매트릭스를 출범했다.

향후에도 GMS를 통해 일회성 이익을 넘어 중장기적 시각에서 자산운용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해 성과를 거둘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조용병 회장은 지난해 9월 GMS 사업부문 비전 선포식 당시 직접 참석해 "신한 GMS가 '아시아 리딩 트레이딩 그룹' 비전을 달성할 수 있도록 그룹 차원의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힘을 실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