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포커스] 초저금리 시대, 글로벌 성장주가 정답!

김민정 기자

minj@

기사입력 : 2019-11-04 16:39

이미지 확대보기
[WM국 김민정 기자]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낮은 인플레이션과 세계 전반의 경제성장률이 낮아지면서 주식시장 내 성장이라는 가치가 희소해졌다. 이에 따라 상대적으로 높은 성장세를 보이는 일부 성장주에 대한 프리미엄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최근 주요국 중앙은행이 완화적인 통화정책 기조로 선회하면서 저금리 환경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성장주가 더욱 수혜를 받을 전망이다.

금리 하락은 주가 할인율 하락으로 이어져 성장주에 대한 선호를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성장주의 상대 강세는 10년 가까이 지속되고 있다. 이 시대 주목해야 할 성장주 투자방법을 알아본다.

꾸준한 성장 가능성 있는 기업을 찾는 것이 첫걸음

세계 각 국의 금리 인하가 본격화되면서 성장주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미래 기대수익이 주가에 반영된 성장주는 전통적으로 금리 인하기에 높은 수익률을 보여왔다. 금리가 내려가면 할인율도 덩달아 높아져 투자 매력이 커지기 때문이다.

사실 성장주는 지난 10년간 꾸준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연초 이후 성과만을 보더라도, 미국의 대형 성장주로 구성된 러셀 1000 성장주(Russell 1000 Growth) 지수는 22.9% 상승한 반면, 가치주를 대표하는 러셀 1000 가치주(Russell 1000 Value) 지수는 15.5%로 다소 부진한 모습이다.

성장주란 빠른 속도로 기업이익이 성장하는 주식을 말한다. 가치주에 비해 현재 창출하는 이익이 적을 수 있으나, 미래의 성장 가능성 및 현금흐름을 현재 시점으로 할인해서 주가에 반영하기 때문에 높은 밸류에이션(주가수익비율, 주가순자산비율 등)에 거래된다. 그러나 이렇게 높은 밸류에이션에 거래되는 성장주라 해서 다 같은 성장주는 아니다.

성장주 중에서도 ‘경제적 해자’를 보유한 기업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경제적 해자’는 워런 버핏이 주창하며 유명해진 개념으로, 해자는 원래 적의 침입을 막기 위해 성곽을 따라 파 놓은 못을 가리키는 만큼 경쟁사들이 따라오기 어려운 구조적 경쟁우위를 칭하는 말이다.

이러한 경제적 해자를 찾는 이유는 성장주가 미래 이익 전망에 대해 높은 가치를 부여하기 때문에 현재 예상되는 높은 성장성이 얼마나 실현될 것인가가 중요한 것. 즉, 현재 해당 기업의 성장성이 향후 12개월, 더 나아가 3~5년간 계속 유지될 수 있어야 한다.

재무지표 관점에서는 ROE가 높은 기업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ROE는 자기자본이익률이라고도 하며 순이익을 자기자본으로 나누어서 구한다. ROE는 경영자가 기업에 투입된 자기자본 한 단위당 어느 정도의 이익을 기록했는지를 알 수 있는 지표다. 주주 입장에서 보면 ROE가 높을수록 궁극적으로 주주에게 귀속되는 순자산가치가 증가하게 된다.

예컨대 20%의 ROE를 유지하는 기업이 있다고 할 때 이 기업이 배당을 하지 않고 매년 이익을 유보한다면, 해당 기업의 자본(순자산)은 매년 20%씩 복리로 성장하게 된다. 그리고 이는 주주들의 순자산가치 증가로 이어져 주가 상승세로 나타날 것이다.

실제로 저성장·저금리 환경의 대표 국가라 할 수 있는 일본에서는 성장주에 대한 선호현상이 뚜렷하다. ‘잃어버린 20년’이라 불린 일본 경제의 암흑기 동안, 주식시장도 지지부진한 흐름을 이어갔다.

그러나 패스트 리테일링(유니클로)과 같은 고성장 기업은 성장을 거듭하며 단숨에 니케이225지수 내 시가총액 1위를 꿰찼다.

이미지 확대보기
국내보다 더 많은 기회 열려 있는 글로벌 성장주에 관심

그렇다면 성장주 중에서도 어떤 종목들에 관심을 둬야 할까. 전문가들은 글로벌 성장주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한다. 국내에도 삼성전자를 비롯해 글로벌 비즈니스를 영위하는 우량 기업이 있지만, 해외로 눈을 돌리면 이러한 기회는 더욱 확대되기 때문이다.

최보경 SC제일은행 투자전략상품부 차장은 “전 세계에서 가장 큰 미국 주식시장도 FAANG(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을 중심으로 한 대형 기술주들이 전 세계 소비자를 상대로 영업하며 구조적 경쟁우위를 보유하고 있다”며 “5G 통신 인프라 구축으로 소프트웨어, 인공지능(AI), 로봇, 사물인터넷(IoT), 자율주행차 등 다양한 첨단기술 분야에서 4차 산업혁명이 진행돼 미래 성장성을 확보하고 있는 것 또한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성장주에 투자할 때는 액티브 전략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과거에 비해 기술 혁신의 속도가 점차 빨라지고, 기업의 평균수명 역시 짧아지고 있는 만큼 단순히 지수에 투자하는 것보다 경쟁우위를 가진 기업을 빠르게 포착하고 투자 기회로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따라서 개인투자자 입장에서는 장기적으로 초과 수익을 창출하는 능력이 우수한 운용팀의 펀드에 투자하는 것이 좋다. 특히 개인투자자의 경우 성장의 과실을 향유하기도 전에 너무 빨리 매도 결정을 내리는 경향이 있어 액티브 펀드를 활용할 경우 매매 시점에 대한 걱정도 덜 수 있다.

최성호 우리은행 투자전략팀장은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한 우량 기업에 분산투자해 첨단산업 성장의 수혜를 누리기 위해서는 미국 성장주 또는 글로벌 기술주 펀드 등에 가입하는 것이 적격”이라고 말했다.

다만 성장주는 성장에 대한 ‘기대’가 반영된 만큼 주가 변동성이 높게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성장주 펀드에 투자할 때는 장기 보유가 가능한 자금으로 시작하는 것이 좋다. 또 신규 자금 투입 시에도 한꺼번에 들어가기보다는 시간을 두고 사들이는 분할매수 접근이 필요하다.

※ 본 기사는 한국금융신문에서 발행하는 '재테크 전문 매거진<웰스매니지먼트 11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김민정 기자 minj@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