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19 국감] 증권사 부동산 PF 채무보증 42조…“선제적 리스크 관리 시급"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19-10-21 18:03 최종수정 : 2019-10-23 09:57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제2금융권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에 대한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 강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증권사 부동산PF 채무보증 규모가 42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우발채무 가능성에 유의해야 한다는 분석이다.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전 금융권 부동산 PF대출 잔액은 64조원으로 2013년 말(39조3000억원) 이후 연평균 10.2%씩 증가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2013년 이후 은행의 부동산 PF대출은 감소했으나 비은행금융기관의 부동산PF 대출은 증가하는 추세다. 전 금융권 부동산 PF대출에서 비은행권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3년 말 45.3%에서 2018년 말 73.3%로 높아졌다.

비은행금융기관은 은행에 비해 유동성이나 자본력이 낮은 점을 감안하면 부동산 경기 하강 시 PF대출 건전성이 일시에 악화할 가능성이 크다.

특히 최근 5년간 증권사의 채무보증 규모는 2014년 말 22조원에서 2015년 말 24조2000억원, 2016년 말 24조6000억원, 2017년 말 28조원, 2018년 말 38조2000억원으로 꾸준히 증가해 올해 6월 말 기준 42조1000억원에 달했다.

자기자본 대비 채무보증비율도 꾸준히 상승해 올해 6월 말 기준 72.1%를 기록했다.

증권사 채무보증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신용공여형 채무보증이 2014년 말 12조8000억원에서 올해 6월 말 34조7000억원으로 급증했다.

부동산 경기 하강 우려가 대두되는 상황에서 증권사의 신용공여형 우발채무 현실화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유 의원은 ”비은행금융기관과 증권사의 부동산 PF 익스포져 증가는 모두 2013년 이후 부동산경기 활황에 기인하나 향후 부동산경기 하강 시 비은행금융기관과 증권사의 부실을 초래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2011년 저축은행 부실사태 당시 파산저축은행의 부동산담보대출금액은 총 14조7000억원이었으며 손실액 규모는 10조8000억원에 달했다.

유 의원은 “준공 후 미분양주택 수 증가, 경락률 하락세, 상업용 부동산 공실률 상승 등 현재 부동산 경기 하강 징후들이 감지됨에 따라 비은행금융기관의 부동산 PF대출 부실화 및 증권사 부동산PF 우발채무 현실화에 대한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금융감독당국 차원에서 제2금융권에 대한 선제적 리스크 관리 강화 방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