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황창규 KT 회장, 11일 경찰 출석…경영고문 부정 위촉 혐의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10-11 10:43

△ 황창규 KT 회장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경영 고문을 부정하게 위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KT 황창규 회장이 11일 오전 경찰에 출석했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황 회장은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로부터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업무상배임)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및 뇌물 등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 요구를 받아 이날 오전 7시 10분께 출석하여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황창규 회장 소환과 관련해 시간을 특정하지 않았으며, 자신이 스스로 출석해 그때부터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황 회장은 2014년 취임 후 정·관계 인사 등 14명을 경영 고문으로 위촉하여 고액의 급여를 주고 각종 로비에 이들을 활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KT 새 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지난 3월 황 회장의 업무상 배임과 횡령, 뇌물 등을 수사해 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으며, 고발장에는 황 회장이 취임 후 전직 정치인 등 권력 주변 인물 14명을 경영 고문으로 위촉해 자문료 명목으로 총 20여억원을 지출했다는 주장이 담겨있다.

검찰은 지난 4월 해당 사건을 수사하도록 경찰을 지휘했으며, 경찰은 지난 7월 KT 본사와 광화문지사 등을 압수수색하며 강제 수사에 나선 바 있다.

이어 지난달에는 황 회장 측근인 김인회 KT 경영기획부문 사장과 구현모 KT 커스터머&미디어부문 사장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KT새노조는 성명서를 통해 “사법부의 처벌만이 부패한 KT를 고칠 수 있으며, KT 사건 수사로 공정한 채용과 비리 없는 사회 정의가 작동함을 보여주는 중요한 계기가 되어야 할 것”이라며 황 회장에 대한 경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