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동빈 등 유통가 수장들, 올해 국감 대거 증인 채택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9-10-01 08:41

신동빈 롯데회장 비롯해 이갑수 이마트 대표 등 포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이달부터 시작되는 올해 국정감사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 등 유통가 수장들이 대거 증인 채택됐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내일(2일)부터 시작되는 국정감사에서 유통가는 가맹점 갑질, 지역상권 등의 이슈에 대한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관련 유통가 CEO들이 해당 상임위에서 대거 증인으로 채택됐다.

우선 오는 7일부터 열리는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 증인에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포함됐다. 해당 상임위는 롯데푸드가 협력업체에 '거래상 지위 남용행위'를 했다고 판단, 관련 질의가 예상되고 있다.

신세계그룹은 2명의 계열사 CEO가 증인으로 채택됐다. 우선 이갑수 이마트 사장과 임영록 신세계프리퍼티 대표가 산업통상자원중소기업벤처위원회 증인에 포함됐다. 해당 상임위는 이 사장과 임 대표에게 현재 교통영향 평가를 받고 있는 이마트 창원점의 골목상권 침해 논란 내용을 물을 것으로 보인다. 조민수 코스트코 코리아 대표도 해당 상임위에 동일한 내용으로 증인 채택됐다.

그밖에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등이 대리점 제품 밀어내기 등의 내용으로 증인에 포함됐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