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LG화학 신학철-SK이노 김준, '전기차 배터리 소송전' CEO대화 추진...갈등해결은 난항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9-06 10:11 최종수정 : 2019-09-06 13:20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LG화학 신학철 부회장이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과 전기차 배터리 소송전과 관련해 회동을 추진한다.

다만 양사 갈등의 골이 깊은 만큼, 실제 성사되더라도 의미있는 진전을 이루기는 어려워 보인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양사 CEO는 배터리 소송전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회동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북미 출장길에 올라있는 신 부회장과 해외일정을 소화중인 김 사장이 귀국하는 추석 이후 만남이 성사되지 않을까 하는 관측이다.

이에 대해 LG화학은 "CEO 회동 추진은 사실"이라면서도 "구체적인 시기·장소 등은 확정된 게 없다"고 말했다.

LG화학은 '사과를 전제로 한 대화'라는 기존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는 입장이다. 앞서 LG화학은 "경쟁사에서 진정성 있는 사과·손해배상 방안을 논의할 의사가 있다면 언제든지 대화에 응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우리는 항상 대화의 문을 열어놓고 있다"면서도 "의사결정권을 가진 실무자가 동등한 입장에서 논의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