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KT, 국내 첫 위성 사업 홍보관 ‘샛토리움’ 개관…국내 위성 역사와 미래 담아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09-01 14:25

▲ 한원식 KT SAT 대표이사가 홍보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KT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KT SAT이 ‘KT SAT 용인 위성센터’ 25주년을 기념해 국내 유일 위성 사업 홍보관 ‘샛토리움’을 개관했다고 1일 밝혔다.

‘KT SAT 용인 위성센터’는 대한민국 최초의 위성 관제 센터로 1995년에 발사된 무궁화 위성 1호의 안전과 원활한 통신 서비스를 위해 1994년 11월 개국됐다.

‘KT SAT 용인 위성센터’가 관리하는 위성은 5·5A·6·7호와 KOREASAT 8호 등 총 5기다.

무궁화 위성 1호가 발사되기 전 위성 통신망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다른 국가에서 발사한 위성 중계기를 임대해 사용할 수 밖에 없었지만 현재 대한민국 위성 통신 전체 중 KT SAT이 자국화해 서비스하고 있는 비율은 98% 수준이다.

‘샛토리움’은 1995년부터 24년간 ‘KT SAT 용인 위성센터’에서 ‘무궁화 위성 전시관’ 이라는 명칭으로 운영되었으며, 2010년 1차 리모델링 이후 2019년 5월부터 8월까지 4개월간의 2차 리모델링 작업을 통해 무궁화 위성 전시관을 ‘샛토리움’으로 재탄생시켰다.

‘샛토리움’은 ‘위성(SATELLITE)’과 ‘~의 공간(-orium)’의 합성어로 ‘위성과 관련된 모든 것이 포함된 공간’이라는 의미로 KT SAT은 우주와 원형 궤도의 의미를 담아 120평의 ‘샛토리움’ 주요 동선 곳곳을 원형으로 설계했다.

‘샛토리움’을 방문하는 사람들은 해양위성통신, 항공기 와이파이 서비스(IFC) 등 KT SAT의 차세대 위성 기술을 비롯해 대한민국 통신 위성의 역사와 VR 기기를 이용한 지상의 인공 위성 발사 현장부터 우주 상공 여행까지 생생하고 다양한 위성 기술을 체험할 수 있다.

KT SAT은 ‘샛토리움’을 국내·외 주요 고객들과 위성 통신이 필요한 정부부처 관계자 대상의 영업 활동을 지원하는 전진기지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우주 과학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과 사회 공헌 활동, 위성 관련 행사 및 프로그램 진행 등 다목적 공간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한원식 KT SAT 대표이사는 “‘샛토리움’은 대한민국의 위성기술의 역사와 미래를 담은 우주 과학 전시 체험 공간이다”며, “‘샛토리움’을 활용해 우주와 위성 통신분야의 관심을 증대시키고 글로벌 위성 사업자로써의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