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KT, 5G 기술로 1인 미디어 산업 생태계 지원…MCN협회와 협약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08-27 16:00

▲ 김혁 SKT 5GX미디어사업그룹장(오른쪽)과 박성조 한국MCN협회 협회장(왼쪽)이 ‘5G 기술활용 신규 사업 모델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SKT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SKT가 각종 5G 기술을 활용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찾고자 하는 중소 1인 미디어 사업자들과 협력에 나섰다.

SKT는 중소 1인미디어 사업자들이 회원사로 참여 중인 한국엠씨엔(MCN)협회와 ‘5G 기술활용 신규 사업 모델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한국엠씨엔협회는 국내 1인 미디어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콘텐츠크리에이터와 1인 미디어·커머스 사업자, 디지털 스튜디오 등이 모여 2016년 설립한 비영리 단체다.

중소 1인 미디어 사업자가 ICT 융·복합 미디어 사업, 온·오프라인 콘텐츠 마케팅, 커머스 사업 등을 하는데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각종 지원을 하고 있다.

이번 협력에 따라 SKT와 한국엠씨엔협회는 콘텐츠 크리에이터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신규 사업 모델로 구현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SKT의 각종 5G 기술을 콘텐츠 크리에이터에 제공해 5G 시대에 걸맞은 혁신적 사업 모델을 발굴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SKT는 오는 9월 한국엠씨엔협회 회원사를 대상으로 각종 5G 기술을 공유하는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어 한국엠씨엔협회는 회원사로부터 해당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 받아 신규 사업 모델을 발굴할 계획이다.

SKT는 이렇게 발굴된 신규 사업 모델에 기술 지원과 투자를 검토하기로 했다.

SKT와 한국엠씨엔협회는 이번 협력으로 5G 기술의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 특성과 콘텐츠 크리에이터의 창의성이 결합돼 전에 없던 사업 모델들이 생겨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예를들어 기존엔 무선 네트워크 속도 제한으로 유선 네트워크가 구축된 실내에서 주로 커머스 방송을 해야 했지만, 5G 네트워크를 활용하면 장소 제약 없이 야외를 돌아다니는 새로운 형태의 커머스 방송을 진행할 수 있게 된다.

SKT와 한국엠씨엔협회는 아이디어를 제안한 회원사들과 함께 올해 말까지 사업 모델 구체화 과정을 거쳐 내년 상반기 실제 서비스 출시에 나설 방침이다.

김혁 SKT 5GX미디어사업그룹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각종 5G 기술과 콘텐츠·커머스가 융합된 혁신적 사업 모델을 발굴하고, 빠르게 성장 중인 1인 미디어 산업의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조 한국MCN협회 협회장은 “SKT의 각종 5G 기술 및 노하우가 1인 미디어 사업자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실제 사업 모델로 발전시켜 국내 1인 미디어 산업 생태계가 더욱 활성화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