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경미한 교통사고' 치료비 편차 6배 이상…명확한 진료수가 기준 마련돼야"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9-08-23 14:24

보험연구원, '경미사고 대인배상의 문제점과 개선방안' 토론회 개최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자료=보험연구원

이미지 확대보기


경미한 교통사고에도 불구하고 동일등급 사고 환자간의 진료비 편차가 크게 발생하고 있어, 이에 대한 명확한 진료수가 기준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범퍼 경미손상사고의 상해14급에 지급된 대인보험금의 경우 상위 20%의 평균이 하위 20%의 평균보다 6배 이상 큰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연구원(원장 안철경)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안호영 의원(더불어민주당), 국회 정무위원회 고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은 23일(금) 오후 2시 국회 대강당에서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