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부실학회가 또?!' 최기영 과기부 장관 후보자, 부실학회 논문 투고 논란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08-16 14:25

최기영 후보자 측, 2012년 당시 부실학회 의심 및 검증 어려워
조동호 전 후보자 부실학회 문제 등으로 낙마...야당 중심 집중 공격 예상

△최기영 과기부 장관 후보자의 모습/사진=오승혁 기자(자료 편집)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오는 29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린 예정인 가운데 야당에서 부실학회 관련 문제에 관해 총공세를 펼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조동호 전 후보자가 부실학회를 비롯한 연구비 유용 및 연구부정 문제로 인해 낙마한 만큼 최 후보자에 대한 부실학회 공방은 치열하게 진행되리라고 점쳐진다.

이는 14일 최기영, 조국 후보자 등 장관급 인사 7명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한 당일 최 후보자가 부실학회에 논문을 투고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에 대한 예측이 시작되었다고 분석된다.

최 후보자 측에서는 "후보자 본인은 관련 학회에 참석하지 않았으며 지도 학생이 학회로부터 사전 리뷰를 받고 참석하여 논문을 발표한 정상적인 학술 활동이었다고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외에도 연구주제의 특이성에 비추어 볼 때 해당 학술대회는 적절해보였지만 부실학회에서 운영하는 학술대회인 점을 인지하지 못한 부분은 전적으로 지도교수인 본인의 잘못이라는 말도 첨언했다.

그리고 이에 따라 29일 청문회 예정일 직전까지 야당 등에서는 부실학회 참석, 연구비 유용 등에 대한 검증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국내에서도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와셋(WASET), 오믹스(OMICS) 등의 부실학회 문제가 언론 등에 보도되면서 알려졌고 세계적으로 부실학회 문제가 널리 알려진 시점은 미국이 오믹스를 제소한 2016년 무렵이었다.

그렇기에 최 후보자의 논문 투고가 진행된 2012년 11월 당시로서는 부실학회 여부를 의심하는 것 자체가 어려웠고 이를 검증할 수 있는 시스템이 없었다는 해명 또한 제시했다.

한편, 과기부는 연구 비리 근절을 위한 국가 R&D 제재조치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여 부실학회 참석을 포함한 연구비 부정사용에 대해 최대 5년 이상 모든 연구과제 참여를 제재하고 연구비를 환수하기로 한 바 있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