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사무금융노조, “여신금융협회장 선거에 모피아 개입 중단해야”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19-06-04 14:52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원들이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시 중구 여신금융협회 앞에서 차기 여신금융협회장에 관료 출신 낙하산 인사가 와서는 안된다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사진 = 유선희 기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사무금융노조가 차기 여신협회장 선거에 모피아(MOFIA·재정경제부 출신 인사와 마피아의 합성어)가 개입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은 4일 성명서를 통해 “3명의 쇼트리스트(압축 후보군)이 나온 이후 지적했던 우려가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며 “모 후보의 경우 과거 모피아의 썩은 동아줄을 활용해 투표권이 있는 회원사들을 압박하고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유력 인사들이 지인들을 통해 각 금융기관을 압박해 점수까지 조작하며 이뤄진 채용비리와 다를 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방식대로 협회장이 선출된다면 차기 협회장은 선거 과정에서 자신을 도운 관료 출신 인사나 금융당국에 빚을 지게 된다”며 “협회장이 그 빚을 갚기 위해 정부 정책에 순응하는 나팔수가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현재 여신금융협회 부회장이 기획재정부 공무원 출신인데 관료 출신이 협회장에 선출된다면 협회장과 부회장 모두 이른바 ‘모피아’ 출신이 장악하게 된다”며 “관료 출신 인사가 협회장에 선출될 경우 대표적인 낙하산 사례로 규정하고 투쟁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공식적으로 '여신금융협회 부회장'이라는 직급은 없지만 전무이사가 사실상 부회장으로 여겨진다. 지금은 오광만 전 기획재정부 과장이 여신협회 전무직을 재임하고 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