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윤석헌 금감원장 "키코 안건 6월 초 분조위 상정"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05-16 20:41

소비자 보호 강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 사진= 금융감독원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윤석헌 금감원장이 "키코 안건은 6월 초 분조위에서 다룰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16일 은행회관에서 열린 '2019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뒤 기자와 만나 '키코 피해기업 공동대책위원회'가 요청하는 안을 다 수용하는 방향으로 생각하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원장은 취임 이후 '소비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두며 판결이 난 키코 재조사 의지를 피력했다. 윤 원장은 키코 재조사와 관련 올해 상반기에 결과가 나오도록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키코는 2008년 국내 환율이 급등했을 때 은행이 판매한 상품을 산 기업들이 막대한 손실을 보면서 줄도산 했던 사건을 말한다. 당시 기업들은 금융기관이 상품을 판매할 때 막대한 손실을 볼 수 있다는 점을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고 주장했으나 법원은 금융기관의 정상적인 상품판매였다는 판결을 내렸다.

윤석헌 원장이 당시 배상을 받지 못한 기업과 관련 재조사를 하겠다고 밝히며 다시 수면위로 올랐다.

키코 공대위에서는 당시 도산한 기업이 회생할 수 있도록 채무 유예 등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