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금융 노사 첫 산별교섭…노조 "임피제 과도한 삭감 개선" 요구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4-16 17:14

노조, 사측에 올해 임금 인상률 4.4% 제시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과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는 16일 오후 3시 은행회관 14층 중회의실에서 교섭 대표단 상견례를 겸한 ‘2019년 산별중앙교섭 및 중앙노사위원회 제1차 교섭회의’를 개최했다. / 사진=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은행권을 중심으로 한 금융권 노동조합이 올해 산별교섭 요구안으로 "임금피크제 과도한 임금삭감 개선" 등을 요구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과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는 1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교섭 대표단 상견례를 겸한 2019년 산별중앙교섭 및 중앙노사위원회 제1차 교섭 회의를 개최했다.

금융노조는 이 자리에서 저임금직군 임금수준 현실화, 임금피크제도의 과도한 임금삭감 개선을 요구했다.

통상임금·평균임금 산정기준 개선도 포함됐다. 국책금융기관의 경우 기획재정부 예산지침보다 산별임금협약 우선 적용해 달라는 점도 꼽았다. 개인별 성과 차등 임금제도 도입 금지도 포함했다.

과당경쟁 방지 및 노동강도 해소, 금융공공성 강화,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영업 가이드라인 마련, 또 과당경쟁 방지 관련 노사 합의사항 이행실태 공동 점검도 제안했다.

노동이사제 실시, 4차 산업혁명 대책위원회 구성, 고령화 사회 대비 노사공동 TF(태스크포스) 구성도 포함됐다.

올해 임금인상 수준으로는 총액 기준 4.4% 인상을 사용자 측에 전달했다. 경제성장률 전망치 2.7%에서 소비자물가 상승률 1.7%를 더한 수치다.

허권 금융노조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올해 산별교섭을 통해 금융산업부터 선도적으로 차별 완화를 통해 연대를 복원하는 합의를 만들고자 한다”며 “사용자측에서도 금융노동자들의 결단을 지지해주실 것이라 믿으며 조속한 교섭을 타결하자”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