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시티 “3월1일까지 미중 타결 실패 시 협상시한 3개월 연장될 듯”(상보)

장안나 기자

godblessan@

기사입력 : 2019-02-12 10:03

[한국금융신문 장안나 기자]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이 3월1일 마감시한까지 결렬되면 협상시한이 3개월 더 연장될 수 있다고 시티그룹이 내다봤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3월1일 전 2차 정상회담을 개최하지 않겠다고 발언한 가운데 씨티는 11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서 이 같이 전망했다.

그러면서 “미중 협상시한이 3개월 연장될 경우 대중 관세는 현 수준을 유지하거나 단계별로 인상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미중 양국이 2차 정상회담 시기 및 장소를 두고 이견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중국은 3월 말 하이난을 주장하는 반면, 미국은 이보다 이른 3월 중순 플로리다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여는 방안을 고집하고 있다. 마러라고는 지난 2017년 1차 미중 정상회담이 개최된 곳이다.

장안나 기자 godbless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