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그룹사 CEO 인사, 조직 새 활력 최우선 고려"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12-28 20:02

전직원 이메일 통해 인사 취지 설명…조직안정 도모 풀이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 사진= 신한금융지주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28일 최근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인사 관련 "조직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역대급 쇄신으로 풀이된 이번 인사가 규정과 절차에 부합했다는 점을 강조하고 인사 이후 오르내린 논란을 매듭짓고 조직 안정을 꾀하고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조용병 회장은 이날 전 직원에게 보내는 이메일에서 계열사 CEO 인사 취지로 "조직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경영진 선임을 최우선 고려했다"며 "급변하는 경제 경영 환경 속에서 위기를 극복하고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조직 전반에 근본적인 변화를 줌으로써 활력을 제고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경쟁 금융그룹뿐 아니라 국내외 유수 기업들도 혁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인사 혁신의 핵심으로 세대교체, 외부인재 수혈, 여성인재 육성을 꼽았다.

조용병 회장은 "지주사 출범 이후 역대 최대 규모의 세대교체를 단행하며 주요 그룹사 CEO를 60년 이후 출생자로 전원 내정했다"며 "신한 출신이 아니라도 전문성이 필요한 분야에는 외부로부터 인재를 수혈해 과감히 경영진에 임명했고 성과와 역량을 겸비한 여성 리더도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조용병 회장은 "퇴임하는 CEO분들은 3월 임기까지 변함없이 그룹사를 이끌며 퇴임 이후 차기 회장 후보군에 포함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위성호 신한은행장 연임 불발 등이 차기 회장 경쟁 구도를 염두한 것이라는 세간의 평가를 반영한 언급으로 풀이된다.

조용병 회장은 "조직 전체에 생동감과 역동성이 높아지고 직원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아울러 이번을 기점으로 앞으로 사장단 인사도 연말 12월로 앞당기겠다는 점도 알렸다.

신한금융그룹은 12월에 임원, 본부장 선임을 거쳐 1월에 부서장과 직원, 2월 말~3월 초 CEO를 선임하는 인사를 실시해 왔다. 그런데 이같은 인사가 12월 중순부터 그룹사 CEO, 임원, 본부장을 선임하고 1월에 전직원 인사를 마무리 짓는 다른 경쟁 금융그룹 등과 상반돼 왔다는 것이다.

신한금융은 이번 인사에서는 임원을 비롯해 내년 3월 임기가 만료되는 사장단까지 조기에 선임했다.

조용병 회장은 "12월부터 3월까지 인사가 이뤄지다 보니 약 4개월 간 다소 어수선한 분위기가 지속됐고 남들보다 한 발 늦은 스타트를 해야 했다"고 지적하며 "사장단이 임기 만료까지 충분한 시간을 통해 공백없는 원활한 경영 인수인계를 가능하게 하고 현장과 본부의 동력을 빠르게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미래를 위한 결정"이라는 점을 강조키도 했다. 지주회사와 각 그룹사의 정해진 규정과 절차에 따라 여러 가지 의견을 수렴하고 사외이사와 고민했다고 전했다.

조용병 회장은 "이번 그룹사 CEO 인사가 불확실한 대내외 환경을 극복하고 그룹의 미션과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많은 고민과 논의 끝에 내린 결정임을 이해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