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DGB금융지주 26일 자추위 연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8-12-20 10:14

은행 이사회 의견 충분히 청취
지주 자격요건 맞는 사람 선임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DGB금융지주가 26일 '자회사 최고경영자 후보추천위원회'(자추위)를 열고 자회사 CEO 후보 선정에 돌입한다. 대구은행 이사회와 이견을 보여 미뤄왔으나 26일 박명흠 대구은행장 대행 등 자회사 CEO 임기가 만료돼 미루기 힘들다는 판단에서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DGB금융지주는 지난 19일 이사회를 열고 연말 자회사 임원 인사 관련 사안을 논의했다.

DGB금융 관계자는 "19일 이사회에서 자추위는 열리지 않았고 연말 임원인사 등과 관련해 논의했다"며 "자추위는 26일 이사회에서 논의해 자회사 임원을 선발하고 면접 절차를 거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DGB금융지주 주요 자회사 CEO는 박명흠 대구은행장 대행 뿐 아니라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다.

이재영 DGB캐피탈 대표, 김경환 DGB생명 대표 모두 박명흠 대구은행장 대행과 함께 26일 임기가 만료된다. 하이투자증권도 지난 10월 신규선임된 김경규 대표를 제외하고 김진영 부사장, 조익재 전무, 최정호 전무 등 15명 임원 전원이 31일에 임기가 만료된다.

DGB금융지주는 26일 후보 능력을 검증하기 위해 면접을 통해 뽑는다는 방침이다.

그동안 DGB대구은행장 선임은 DGB대구은행 이사회의 반발로 열리지 못하고 있었다.

DGB대구은행 이사회에서는 최근 DGB금융지주 이사회에 24일까지 이사회 추천 은행장 후보 1명을 올린다고 했다가 다시 2명을 추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은행장 자격요건이 정해지면 추천하겠다는 입장으로 다시 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지주와 은행은 내부출신 행장 선임에는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배구조개선안에 명시된 은행장 자격요건에 부합하는 임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해당 임원 모두 채용비리, 수성구펀드, 비자금조성 등 비리에 얽혀있어 후보로 선임하기에는 도덕성 논란이 불거지고 있는 상태다.

금융당국에서도 DGB금융지주 박인규 전 회장과 관련 비리로 신뢰를 잃은 상황에서 도덕적 결함이 있는 사람이 CEO가 되서는 안된다는 입장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DGB금융지주가 이미 각종 비리로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공정한 절차에 따라 자격요건에 맞는 CEO를 선임해야 한다"며 "은행 이사회가 권력을 휘두른다면 DGB금융지주 발전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