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검찰 칼끝 함영주 행장 향하자 KEB하나은행 당혹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05-30 21:41

검찰, 현직 함영주 행장 구속영장 청구…강경 의지 풀이돼 긴장감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 사진= KEB하나은행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은행권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함영주닫기함영주기사 모아보기 KEB하나은행장에 구속영장을 청구하자 은행 측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현직 행장을 대상으로 한 만큼 검찰의 강경한 수사의지로 풀이돼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법원의 영장 실질심사가 남아있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둬야 하는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정영학 부장검사)는 30일 업무방해 등 혐의로 함영주 행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 25일 함영주 행장을, 29일에는 김정태닫기김정태기사 모아보기 하나금융지주 회장을 각각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금융 최고 경영진에 검찰의 칼끝이 동시에 겨누어진 셈이다.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 사진= 하나금융지주

앞서 금융감독원은 올초 은행권 채용비리 검사 중 청탁에 따른 특혜채용, 특정대학 출신 합격을 위한 면접점수 조작 등 KEB하나은행 채용비리 정황을 발견해 검찰에 자료를 이첩했다.

최흥식닫기최흥식기사 모아보기 전 금감원장 관련 채용비리 의혹으로 추가 진행된 하나금융 특별검사에서는 김정태 회장과 함영주 행장의 채용비리 연루 가능성을 포착하고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검찰의 채용비리 수사가 현직 행장인 함영주 행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까지 이어지면서 하나금융은 그야말로 충격에 빠졌다.

하나금융 측은 "영장 실질 심사를 지켜보도록 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금융권 일각에서는 앞서 채용비리 의혹에 휩싸인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됐다는 점에서 함영주 행장도 비슷한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반면 박인규닫기박인규기사 모아보기 전 DGB금융그룹 회장 겸 대구은행장의 경우 지난달 결국 구속된 만큼 결과를 예단하기가 어렵다는 분석이다.

함영주 행장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는 다음달 1일 오후 2시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금융권에서는 함영주 행장의 거취에 대한 논란이 일것이라는 예상도 제기된다. 구속이 될 경우는 물론, 구속을 피하더라도 검찰 수사 가운데 하나·외환은행 통합 이후 전열을 다듬어온 조직 내 혼란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