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홍종학 중기벤처부 장관 후보자 자질 논란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7-10-30 18:01

자녀 거액 상속·저서 속 명문대 장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사진=홍종학 전 의원 블로그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홍종학 중기벤처부 장관 후보자가 자질이 논란이 되고 있다. 중소기업 장려와는 반대되는 행동을 했다는 점이 도마위에 오르고 있어 이번 청문회 통과도 난항이 예상된다.

3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서 홍종학 후보자가 장관으로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19대 국회의원 재직 당시 홍 후보자는 '부의 대물림'을 강하게 비판했으나 후보자 자신과 중학생 자녀가 거액 부동산 상속을 받았다는 점에 대해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명문대 입학을 장려한 점도 비판을 받고 있다.

홍 후보자는 '삼수·사수를 해서라도 서울대에 가라' 책을 출판, 해당 책에서 명문대를 나오지 않으면 중소기업인은 근본적인 한계가 있다는 내용을 담았다.

정치권에서는 홍 후보자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손금주 국민의당 의원은 "홍 후보자가 인사청문회까지 나올 수 있을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정운천 바른정당 의원은 "명문대 나와야 소양이 있다고 했는데 중소기업, 벤처기업에 명문대 나온 분들이 몇이나 되냐"며 "증여세 납부를 위해 딸에게 돈을 빌려주고 이자를 받는 등 문제가 많다"고 지적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