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한리츠운용 출범…신한금융 13번째 자회사로 편입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7-10-18 13:21

자본금 300억원…부동산간접상품 공략

신한금융그룹은 18일 종로구 창신동 소재 신한리츠운용 본사에서 조 회장을 비롯한 전 계열사 CEO가 참석한 가운데 신한금융그룹의 13번째 자회사인 '신한리츠운용' 출범식을 가졌다. 이날 출범식에서 조용병 회장(사진 왼쪽에서 두번째)과 남궁훈 신한리츠운용 사장(사진 왼쪽에서 첫번째), 송영천 법무법인 세한 대표변호사(사진 왼쪽에서 세번째)가 시루떡 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신한금융지주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부동산 자산관리 회사 '신한리츠운용'이 신한금융그룹의 13번째 자회사로 출범했다.

신한금융그룹은 18일 종로구 청진동 소재 신한리츠운용 본사에서 조용병닫기조용병기사 모아보기 회장을 비롯한 전 계열사 CEO가 참석한 가운데 ‘신한리츠운용’ 출범식을 개최했다.

신한리츠운용은 부동산투자회사법에 따른 부동산 자산관리회사(REITs AMC)로 신한금융지주가 100% 출자하는 자회사다.

자본금 규모는 300억원이다.

국내 금융그룹에서 100% 자회사로 단독 리츠 AMC를 설립한 곳은 신한금융지주가 처음이다. 신한리츠운용은 지난 16일 국토교통부로부터 본인가를 받았다.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는 "그룹의 원신한(One Shinhan) 전략 아래 그룹사의 다양한 채널을 통해 개인투자자들도 투자할 수 있는 부동산간접상품을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한금융그룹이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신한리츠운용은 신한금융 그룹 IB를 통할하는 GIB 사업부문과 협업해 IPO 주선, 유상증자 주선, 부동산금융, SOC금융, 직간접 지분투자 등에서 업무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날 출범식에서 조용병 회장은 "기존과 다른 리츠 상품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투자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가치를 제고함과 동시에 시장에 새로운 표준을 제시해달라"고 당부했다.

남궁훈 신한리츠운용 사장도 "그룹사와 긴밀한 협업을 통해 적극적인 부동산 자산 운용으로 고객에게 차별화된 수익률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신한리츠운용 업무 안내/ 제공=신한금융지주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