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한금융, 리츠운용사 CEO에 신한금투 남궁훈 본부장 내정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7-08-18 15:52

남궁훈 신한리츠운용사의 설립추진단장 내정자/ 사진제공=신한지주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신한금융지주는 18일 서울 중구 신한금융 본사에서 정기 이사회를 열고 신한리츠운용사의 설립추진단장으로 신한금융투자 남궁훈 본부장(사진)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지주는 지난 17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지주사 산하에 리츠 AMC 설립에 대한 예비인가를 획득했다. 향후 본인가 획득 시 남궁훈 본부장이 사장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신한금융지주는 지난 7월에도 투자금융분야 전문가인 김희송 당시 신한생명상무를 신한PE사장으로 선임한 바 있다. 최근 선임된 두 명의 CEO는 비은행·비공채 출신이다.

신한금융지주는 상반기 디지털 분야에서 외국계 컨설팅사 대표출신인 조영서 본부장을, 빅데이터센터 본부장에도 김철기 금융연수원 교수를 영입한 바 있다. 과거 중용되던 은행 출신이 아닌 외부 영입인재를 발탁하는 인사정책이 CEO급까지 상햘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신한금융지주 관계자는 "남궁훈 내정자는 현 WM추진본부장으로 지난 17년간 증권업에 종사하면서 부동산을 포함한 자본시장에서 능력을 인정받은 자산관리 최고 전문가"라며 "은행 및 금융투자의 복합채널에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고객의 니즈 파악 뿐 아니라 및 판매 채널과의 소통에도 역량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신한금융지주 이사회는 이날 그룹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 개선을 위한 3000억원 규모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 발행을 승인했다. 채권만기가 없는 영구채 형태로 발행될 예정으로 이는 신종자본증권 발행을 위한 금융지주회사법 개정 후 국내 지주사로는 첫 번째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