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수은이 개도국 SOC수주 발굴, 왜?

정희윤 기자

simmoo@

기사입력 : 2012-02-27 18:56 최종수정 : 2012-03-02 16:53

금융조달 등 지원 통해 우리기업 참여 주선
27일 `베트남 SOC 시범협의체` 발족 성사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김용환)이 우리 기업의 개발도상국(이하 개도국) 인프라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관련 사업발굴에서부터 협상력 제고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세계은행 추산에 다르면 개도국의 인프라 수요는 우리 돈으로 연간 1000천조원을 웃돌 정도로 큰 시장이지만 개도국은 막대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고 관련 사업 진출을 기업들이 직접 뛰어드는데도 자금조달과 개도국 정부와 협상력이 취약한 2중고가 따르고 있어 수인이 해결사를 자처한 모양새다. 특히 27일엔 베트남 정부와 `베트남 SOC 시범협의체`를 구성한 것을 필두로 우리 정부로부터 위탁 받은 EDCF(대외경협기금)까지 활용하는 등 전방위 지원할 방침이다.

수은은 이날 베트남 시범협의체 성사를 계기로 `EDCF-수출금융-개도국 정부가 참여하는‘인프라(SOC) 사업 지원 협의체’를 구성 사실을 알렸다.

이 모델 그대로 경제 여건 및 민자사업 기반 등이 양호한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으로 확산시킬 예정이다.

베트남 SOC 협의체는 공적대외원조(ODA) 담당부처인 베트남 기획투자부(MPI)와 수은의 EDCF 및 수출금융 담당부처로 구성된 협의체다.

협의체가 발굴한 유망사업에 대해서는 EDCF를 통해 사업타당성조사(F/S)를 무상 지원해 사업발굴을 촉진하고, 민간 기업이 접근하기 어려운 사업정보도 조기에 입수·제공할 예정이다.

이렇게 발굴한 사업에 대해서는 EDCF, 정책금융 등 다양한 금융수단을 활용하여 해외사업 수주에 필수적인 경쟁력 있는 패키지형 금융제공으로 이어 준다.

그리고 수은은 바로 이 과정에서 우리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꾀하는 구조다.

아울러 수은은 ECDF 활용 말고도 인프라 사업 수요는 높지만 막대한 자금이 들어서 독자적으로 수행하기 어려운 개도국의 형편을 감안해 해당 정부와 직접협상 등을 통해 사업을 발굴하고 궁극에는 우리 기업들의 수주로 연결해 주겠다고 밝혔다.

수은은 지난 25년간 EDCF 차관업무 수행을 통해 축적한 개도국 정부부처와의 우호적 관계 및 긴밀한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하여 개도국 정부가 발주하는 우량사업을 초기 정책입안 단계부터 주도적으로 발굴하기로 했다.

발굴과 함께 금융조달과 업체 선정 과정에서 적극적 역할을 하는 것이다.

이처럼 전방위 지원에 나선 까닭에 대해 수은 관계자는 "우리 기업들의 협상력으로는 수월하지 않았던 부분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게다가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건설업 성장률은 마이너스 6.9%로 글로벌 금융 위기 직격탄을 맞았던 2008년 마이너스 8.1% 성장을 빼고는 최악의 불황을 겪었다고 수은은 지적했다.

국내 건설업황이 부진한 만큼 해외시장 활로를 열어 주려는 결단을 내린 셈이다.

수은이 발굴단계부터 나선다면 예를 들어 항만사업의 경우, 운영시설 등 수익성 있는 운영부문은 정책금융으로 지원하고, 주변도로, 접안(接岸)시설 등 부대 인프라는 EDCF 차관으로 지원함으로써 나머지 부분의 민간자본의 참여를 가능성을 높여 우리기업의 진출을 자연스럽게 유도하는 모델이 있을 수 있다고 수은 관계자는 귀띔했다.



정희윤 기자 simm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