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올해 마지막’ 네이버 최수연, 연임 승부수는 AI

김재훈

rlqm93@

기사입력 : 2024-05-13 00:00

역대 최대 실적에도 주가는 취임 때 ‘반토막’
日라인 위기감에 AI 사업 수익성 강화 ‘특명’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 최수연 네이버 대표

▲ 최수연 네이버 대표

[한국금융신문 김재훈 기자] 3년 임기 중 마지막 해를 보내고 있는 최수연닫기최수연기사 모아보기 네이버 대표가 좀처럼 오르지 않는 주가로 고심하고 있다. 네이버는 최 대표 취임 2년간 역대 최대 실적을 경신하는 등 성장을 거듭했지만, 주가는 지지부진한 상태다. 최 대표는 ‘하이퍼클로바X’ 적용을 확대하는 등 사업 경쟁력을 높여 돌파구를 찾는다는 방침이다.

네이버 최근 1주일간 평균주가는 19만원 수준으로 최 대표가 취임했던 2022년 3월 당시 약 40만원대 수준에서 50% 이상 하락한 상태다. 최 대표 취임 이후 네이버가 2년 연속 최대 실적을 경신한 것을 감안하면 아쉬운 상황이다.

최 대표는 2022년 취임 이후 직장 내 괴롭힘 문제 등으로 어수선했던 사내 분위기를 빠르게 수습하며 정상화를 이끌었다. 사업적으로도 지난해 1월 북미 C2C(개인 간 거래) 플랫폼 ‘포쉬마크’를 인수하며 주력인 커머스 사업 글로벌 성장을 이끌었다.

특히 ‘네이버3.0’ 비전 아래 AI, 클라우드 등 미래 사업 발굴도 놓치지 않았다. 네이버는 지난해 6월 약 6500억원을 투자해 제2 데이터센터 ‘각 세종’을 오픈하는 등 생성형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ICT 사업 토대를 마련했다. 이후 지난해 8월 세계 최초 한국형 초거대 생성형 AI ‘하이퍼클로바X’를 출시하며 국내 생성형 AI 시대의 포문을 열었다.

최 대표 체제에서 네이버 실적은 고공행진을 거듭했다. 2022년 네이버 연결기준 연간 매출은 약 8조2200억원으로 창립 이래 처음으로 매출 8조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매출 9조 6706억원, 영업이익 1조4888억원으로 모두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3일 발표한 올해 1분기 실적도 매출 2조5261억원, 영업이익 4393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1%, 33% 증가하는 등 성장세를 이어갔다.

업계는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최 대표 연임을 조심스럽게 전망하고 있다. 최 대표 임기는 내년 3월까지다. 다만 연임 가능성을 확실히 하기 위해선 주가 부양이라는 마지막 퍼즐을 맞춰야 한다.

상황은 녹록지 않다. 특히 최근 일본 정부의 ‘라인야후 지분 압박’으로 글로벌 사업 불확실성이 커진 게 뼈아프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발생한 라인야후 개인정보 유출 사태를 빌미로 자국 IT 인프라가 네이버에 과도하게 의존하는 것을 문제 사고 있다. 특히 ‘한국 네이버와 자본 관계를 재검토하라’는 행정지도까지 내렸다.

최 대표는 향후 라인 앱을 AI,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구현을 위한 ‘디앱(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이자 동남아, 중동 등 글로벌 사업 진출 통로로 활용한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라인야후 사태 향방에 따라 네이버 글로벌 전략 추진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최 대표는 1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중장기적 글로벌 사업 전략에 기반해서 결정할 문제로 정의하고 내부적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대신 최 대표는 하이퍼클로바X 서비스 확대 등 AI 사업 수익성을 확보하며 해답을 찾는다는 입장이다. 투자 업계에서도 하이퍼클로바X 등 AI 사업이 확실한 주가 성장 모멘텀으로 자리 잡기 위해선 수익성 확보가 제1과제라고 분석한 바 있다.

네이버는 올해 하이퍼클로바X를 포털, 커머스, 웹툰 등 자체 플랫폼에 이식해 사업 경쟁력과 효율성을 높이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또 한국어 특화 모델과 가성비를 앞세운 하이퍼클로바X를 통한 B2B(기업 간 거래) 사업 확장도 적극 나선다. 네이버는 이미 ‘아이스크림에듀’, ‘대교’ 등 주요 에듀테크 기업들과 공급 파트너십을 맺었으며, 디지털마케팅 기업 지브라브라더스와는 AI 마케팅 솔루션 개발을 위한 MOU도 체결한 바 있다.

최 대표는 “4월 초 개편을 통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는데 집중하고 있다”며 “AI와 데이터, 검색 등 네이버 핵심 기술을 활용해 차별화한 경험을 제공하는 한편, 장기적 기술 성장을 창출해 네이버 본연의 경쟁력을 보다 빠르게 강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재훈 한국금융신문 기자 rlqm93@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