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네이버, ‘이용자보호 및 자율규제위원회’ 출범

이주은

nbjesus@

기사입력 : 2023-09-18 10:01

이용자 보호·서비스 개선 위한 자율규제방안 마련

네이버는 ‘네이버 이용자보호 및 자율규제위원회(가칭)’가 18일 공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위원회 출범을 기념하여 (왼쪽부터)유봉석 네이버 서비스운영총괄, 이대호 성균관대 교수, 이진수 서울대 교수, 김현경 서울과기대 교수, 최난설헌 연세대 교수, 권헌영 고려대 교수, 정지연 한국소비자연맹 사무총장, 박민수 성균관대 교수, 박혜진 한양대 교수, 김지영 성균관대 교수, 손지윤 네이버 정책전략 총괄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 사진제공=네이버

네이버는 ‘네이버 이용자보호 및 자율규제위원회(가칭)’가 18일 공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위원회 출범을 기념하여 (왼쪽부터)유봉석 네이버 서비스운영총괄, 이대호 성균관대 교수, 이진수 서울대 교수, 김현경 서울과기대 교수, 최난설헌 연세대 교수, 권헌영 고려대 교수, 정지연 한국소비자연맹 사무총장, 박민수 성균관대 교수, 박혜진 한양대 교수, 김지영 성균관대 교수, 손지윤 네이버 정책전략 총괄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 사진제공=네이버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이주은 기자] 네이버(대표 최수연닫기최수연기사 모아보기)는 ‘이용자보호 및 자율규제위원회)이하 자율규제위원회)’가 18일 공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자율규제위원회는 디지털 환경에 맞춰 이용자 보호와 서비스 개선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구성됐다. 위원회는 네이버와 독립돼 기업 스스로 자율규제 방안을 마련하고 점검 체계를 갖출 수 있도록 체계적 지원을 제공한다.

자율규제위원회는 지난해 8월 출범한 ‘플랫폼민간자율기구’ 산하의 4개 분과(갑을분과, 소비자·이용자분과, 혁신공유·거버넌스분과, 데이터·AI분과)와 협력, 분과에서 논의된 안건을 검토하고 실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4개 분과에 참여한 전문위원을 위원회에 위촉했다.

위원회는 이진수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 교수, 박민수 성균관대학교 경제학과 교수, 최난설헌 연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김현경 서울과학기술대학교 IT정책전문대학원 교수, 정지연 한국소비자연맹 사무총장 등 9인의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했다. 초대 위원장으로는 권헌영 고려대학교 교수가 위촉됐다. 임기는 2024년 12월까지다.

위원회는 쇼핑, 커뮤니티 등 여러 서비스 영역에서 네이버가 이용자 보호와 서비스 품질 개선을 추진해 나갈 수 있도록 개선안 건의와 자문, 평가를 진행한다. 연 1회 자율규제와 상생 활동을 담은 성과 보고서도 발간한다.

이와 함께 ▲다크패턴 방지를 위한 서비스 점검 ▲검색 품질을 저해하는 어뷰징 대응책 마련 ▲소비자 보상 및 분쟁처리 프로세스 개편 등을 중점 과제를 선정해 개선활동을 진행한다. 매달 정기회의를 열고 논의된 내용을 외부에 공개할 예정이다.

권헌영 네이버 이용자보호 및 자율규제위원회 위원장은 “네이버가 지켜야 하는 원칙들을 잘 정립하고 플랫폼민간자율기구에서 네이버가 발표했던 내용을 중심으로 개선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이주은 기자 nbjesus@fntimes.com

지금 본 기사에서 어려운 금융·경제 용어가 있었나요?

자세한 설명이나 쉬운 우리말로 개선이 필요한 어려운 용어를 보내주세요.
지면을 통해 쉬운 우리말과 사례로 자세히 설명해드립니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