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롯데카드 마케팅팀 직원 2명, 105억원 배임 적발… 금감원, 업계 전수조사 [끊이지 않는 금융권 내부통제 사고]

홍지인 기자

helena@

기사입력 : 2023-08-29 13:25 최종수정 : 2023-08-29 15:56

협력업체와 짜고 66억원 되돌려 받아 개인적 유용
금융당국, 롯데카드에 관련 임직원 엄중문책 요구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롯데카드 신사옥 전경./사진=롯데카드

롯데카드 신사옥 전경./사진=롯데카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최근 은행권 직원들의 금융 사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카드사에서도 거액의 배임 사건이 발생했다.

금융감독원은 롯데카드사 직원의 업무상 배임 혐의에 대해 지난달 4일 보고 받고 이틀 뒤 현장검사를 실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어 지난 14일 롯데카드 직원 2명과 관련 협력업체 대표를 검찰에 고발했다.

검사 결과 롯데카드 마케팅팀 팀장과 팀원이 협력업체 대표와 공모해 부실한 제휴계약을 맺고 카드사로부터 105억원을 취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 66억원이 페이퍼컴퍼니와 가족회사로 흘러갔으며 협력업체가 프로모션 계약이행에 사용한 자금은 일부에 불과할 것으로 추정된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범행은 롯데카드 마케팅팀 팀장과 팀원이 협력업체 대표와 공모해 협력업체를 카드상품 프로모션 업체로 선정하는 데서 시작했다.

프로모션 계약 내용이 불분명하고, 프로모션 실적 확인수단 없이 카드발급 회원당 연 비용(1인당 1만6000원)을 정액 선지급하는 구조의 이례적인 제휴계약을 체결했다. 롯데카드는 계약에 따라 협력업체에 2020년 10월부터 올해 5월까지 34회에 걸쳐 총 105억원을 지급했다.

롯데카드 직원 2인은 이 중 66억원을 페이퍼컴퍼니 및 가족회사를 통해 취득해 부동산 개발 투자, 자동차·상품권 구매 등으로 소비한 것으로 확인됐다. 가족회사로 넘어간 돈 이외에 39억원의 구체적인 사용처는 수사기관의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카드 직원 배임 사건 사고자금 흐름도./ 자료 = 금융감독원

롯데카드 직원 배임 사건 사고자금 흐름도./ 자료 = 금융감독원

이미지 확대보기
카드 제휴서비스는 카드사 영업부서가 직접 운영 또는 통제하는 것이 일반적임에도, 사고자가 제휴서비스를 외부업체에 일괄 위탁한 것이 문제였다. 협력업체 선정 과정에서도 입찰 담당부서가 있음에도 특별한 사유 없이 사고자가 담당하는 마케팅팀이 입찰을 직접 진행했다.

금감원은 롯데카드가 협력업체와 계약내용에 문제점이 있다는 것을 사후 인지했음에도 계약상 해지가 불가하다는 등의 이유로 별도의 조치를 하지 않아 사고금액이 확대됐다고 보고 있다.

금감원은 이번 혐의사실에 대해 롯데카드 직원 2인 및 협력업체 대표를 특경법 위반(업무상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는 한편, 내부통제 실패에 책임이 있는 임직원을 엄정 조치하도록 지도할 방침이다. 또 다른 카드사를 대상으로 유사사례가 있는지 자체 점검 후 특이사항을 보고하도록 했다.

금융감독원은 “카드사의 내부통제 실패에 책임이 있는 임직원을 엄정 조치하도록 하고 해당 카드사에 대해 내부통제체계 전반을 점검하고 취약점에 대한 개선대책을 수립하여 시행하도록 조치했다”며 “향후에도 유사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내부통제 관련 금융사고에 대해서는 단호하고 엄정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