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LG전자, VS사업본부 출범 10년…“전장사업 글로벌 리더 도약”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3-06-29 10:27

VS사업본부 출범 10주년 기념행사 개최
지난 10년간 성과와 앞으로의 방향성 공유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LG전자가 VS사업본부 출범 10주년을 맞아 2030년 글로벌 전장시장 리더로 도약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도전의 10년, 함께 만들어가는 비전 2030’을 주제로 열린 기념행사에서 임직원들이 VS사업본부의 10년 역사를 담은 사진전을 보는 모습. 사진 제공=LG전자

LG전자가 VS사업본부 출범 10주년을 맞아 2030년 글로벌 전장시장 리더로 도약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도전의 10년, 함께 만들어가는 비전 2030’을 주제로 열린 기념행사에서 임직원들이 VS사업본부의 10년 역사를 담은 사진전을 보는 모습. 사진 제공=LG전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LG전자(대표 조주완닫기조주완기사 모아보기)가 미래 성장동력으로 키우고 있는 VS사업본부가 전기차·자율주행차 시대를 이끄는 전장사업의 글로벌 리더로 도약하겠다고 선언했다.

LG전자 VS(전장)사업본부는 출범 10주년을 기념해 28일부터 이틀간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도전의 10년, 함께 만들어가는 비전 2030’을 주제로 기념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조주완 LG전자 CEO, 은석현 VS사업본부장 부사장을 비롯해 VS사업본부 임직원 3000여명이 참석했다. 회사는 지난 10년 동안 함께 일궈온 성과와 앞으로의 방향성을 공유하고, 글로벌 전장 시장의 리더로 도약하겠다는 뜻을 모았다.

LG전자는 자동차 부품 사업을 미래 성장동력의 하나로 꼽고, 2013년 VS사업본부(옛 VC사업본부)를 신설했다. 당시 인포테인먼트 부품 사업을 하던 카사업부와 전기차용 동력계 부품을 개발하던 EC사업부, 2013년 인수한 자동차 부품 설계 엔지니어링 회사 V-ENS를 하나의 사업본부로 통합했다.

현재 VS사업본부는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등 미래 모빌리티 시대의 핵심 기술로 꼽히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VS사업본부) ▲전기차 파워트레인(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 ▲차량용 조명 시스템(ZKW) 등 3대 핵심사업을 중심으로 글로벌 자동차 부품 시장에서 입지를 확대하고 있다.

인포테인먼트는 탑승자에게 주행 관련 다양한 정보와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동시에 제공하는 등 특별한 고객경험을 전달하는 전기차의 주요 차별화 포인트다.

전기차 파워트레인은 동력을 발생시키고 전달하는 구동모터, 인버터, 컨버터 등으로 구성돼 전기차의 심장 역할을 담당한다. 조명 시스템은 센서 등 다양한 전장부품을 통합한 지능형 차량 전면부의 핵심 부품이다.

특히 VS사업본부 사업영역의 가장 큰 축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크게 차량용 통신 모듈인 텔레매틱스와 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이하 AVN)으로 구성된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레티지 애널리틱스 발표 자료를 기준으로 한 자체 추정치에 따르면 LG전자 텔레매틱스는 올 1분기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 1위(22.4%)로 시장을 리드하고 있다. AVN시장에서도 2021년부터 두 자릿수 점유율을 기록 중이다.

지난 10년간 사업 고도화를 위한 노력과 투자도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 VS사업본부의 누적 수주잔고는 지난해 말 기준 80조원대를 기록했으며, 지속 확대 중이다. 지난해엔 영업이익 1696억원을 달성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은석현 LG전자 VS사업본부장 부사장은 “VS사업본부는 지난해 흑자전환을 달성하는 등 건실한 사업구조를 갖추게 됐다”며 “앞으로 펼쳐질 전기차·자율주행차 시대를 이끄는 전장사업의 글로벌 리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주완 LG전자 CEO도 행사장을 찾아 “고객의 신뢰와 직원들의 헌신으로 VS사업본부가 출범 10주년을 맞았다”며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주는 미래 모빌리티를 위한 도전과 혁신을 이어나가자”고 격려했다.

이번 기념행사에는 현대자동차, GM, 르노 등 LG전자 VS사업본부의 고객인 주요 완성차 업체들도 영상 메시지를 통해 10주년을 축하했다.

안형기 현대자동차 전자개발센터장 겸 모빌리티기술센터장 전무는 “LG전자는 어려운 과제를 해결하고 보다 나은 제품을 만들기 위해 치열하게 노력하는 파트너”라며 “앞으로도 양사가 힘을 합쳐 자동차 업계를 이끌어가는 혁신의 길을 함께 걸어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제프 모리슨 GM 글로벌 구매 및 공급망 담당 부사장은 “VS사업본부가 설립되기 이전인 2007년부터 LG전자와 긴밀히 협력해왔다”며 “앞으로도 운전 경험을 향상시키고 도로 위 안전을 증진하는 혁신 기술 개발을 위해 협업하자”고 전했다.

줄리앙 바티스통 르노 SDV 소프트웨어 개발담당 부사장은 “LG전자는 뛰어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를 보유하고, 유연한 비즈니스 모델을 갖고 있다”며 “함께 성공 스토리를 이어가자”고 밝혔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