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돌아온 김덕환 현대카드 대표…이번엔 임기 다 채우나

신혜주 기자

hjs0509@

기사입력 : 2023-03-08 11:00 최종수정 : 2023-03-08 14:08

사임 6개월 만에 대표직 복귀
이달 열리는 주총서 최종 선임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김덕환 현대카드 카드부문 대표가 지난 6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에서 신규 최고경영자(대표이사) 후보로 추천됐다. /사진제공=현대카드

김덕환 현대카드 카드부문 대표가 지난 6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에서 신규 최고경영자(대표이사) 후보로 추천됐다. /사진제공=현대카드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김덕환 전 현대카드 대표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선지 6개월 만에 최고경영자로 복귀한다. 앞서 김 대표가 임기 1년 4개월 만에 대표직을 자신 사임했기 때문에 이번에는 임기를 끝까지 채울 수 있을지 주목된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현대카드(부회장 정태영닫기정태영기사 모아보기)는 지난 6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를 열고 김덕환 카드부문 대표를 신규 대표이사 후보로 추천했다.

현대카드 최고경영자가 되기 위해선 ▲금융업 또는 계열회사에 부서장 이상의 지위로 5년 이상 근무한 자 ▲금융업 또는 계열회사의 경영진 또는 그에 준하는 직급으로 3년 이상 활동한 자 ▲그 외 회사의 경영진 또는 그에 준하는 경험을 가진 자로서 이사회가 최고경영자로서의 충분한 자질과 능력을 갖췄다고 인정하는 자 등 3가지 적극적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1972년생인 김 대표는 1995년부터 10년 이상 제이피모건 체이스(JPMorgan Chase)와 제너럴 일렉트릭 컴퍼니(General Electric Company) 산하 글로벌 소비자금융 서비스 사업부인 GE머니(GE Money), 삼성카드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다. 2011년 현대캐피탈로 자리를 옮겨 2017년 본부장을 달고 현대카드로 이동했다. 이후 카드 부문대표를 거쳐 2021년 4월 현대카드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자료제공=현대카드

자료제공=현대카드

이미지 확대보기

지난해 9월 정확한 이유를 밝히지 않은 체 일신상의 사유로 퇴임한 후 4개월 뒤인 올해 1월 현대카드 카드부문 대표로 복귀했다. 당시 현대카드 측은 김 대표 복귀 배경에 대해 "후임자를 물색했지만 적임자를 찾지 못해 현대카드에서 먼저 김 대표에게 카드부문 대표직을 제안했다"고 밝힌 바 있다.

임추위는 김 대표를 최고경영자 후보로 추천한 이유로 '성공적인 대표직 수행 경험'을 꼽았다. 임추위는 "이전에 카드 대표이사직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으며 재입사 후 부문대표직을 담당하는 현재도 회사의 목표와 비전을 직접적으로 구성원에게 커뮤니케이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카드업계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타사와 차별화된 신규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했다"며 "특히 디지털 기반의 카드사로서 지속적인 경쟁력을 업그레이드해 향후 기업가치 증대를 통해 주주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전문성을 갖춘 경영자라고 판단해 김덕환 후보를 대표이사로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이달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최고경영자로 선임될 예정이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