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12월 입주물량 연내 최다 3만353세대…하락세 짙은 부동산시장에 가속 붙나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2-11-28 08:59

수도권 입주물량, 2021년 1월 이후 최대 수준...전세가격 하락 속도 빨라질듯

권역별 입주물량 전월 및 전년동월 비교치 / 자료제공=직방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12월은 연내 가장 많은 입주물량이 공급된다. ㈜직방(대표 안성우)이 조사에 따르면 12월 전국 아파트 입주물량은 총 3만 353세대로 전월(2만 2347세대), 전년 동월(2만 9405세대)보다 각각 36%, 3% 가량 많다.

매년 12월은 해를 넘기지 않고 입주하려는 단지가 집중되며 입주물량이 많은 시기로, 올해 12월은 수도권 입주 물량이 특히 많았다. 수도권은 전년(1만 5577세대) 대비 18%가량 많은 1만 8391세대가 입주하며 2021년 1월(2만402세대) 이후 가장 많은 물량이 공급된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1만 3111세대로 가장 많고 인천 3100세대, 서울 2180세대다. 경기는 화성, 양주, 고양 등에서 19개 단지가 입주한다. 인천은 부평구와 서구에서 대규모 단지 2개가 입주한다. 최근 입주물량이 부진했던 서울은 마포, 서초, 서대문구에서 정비사업이 완료된 사업장 3곳이 입주할 예정이다.

수도권에서 월별 전국 입주물량에 버금가는 물량이 공급되는 가운데 입주물량이 집중되는 지역의 경우 전세가격 조정이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방은 총 1만 1962세대가 입주하며 전월 대비 48% 많은, 전년 동월 비교 시 13%가량 적은 물량이 입주할 예정이다. 지역별로는 부산, 충남, 대전, 대구 순으로 입주물량이 많다.

직방은 금리인상, 전세수요의 월세전환으로 월세가 전세거래를 역전한 가운데 새 아파트 잔금마련을 위해 전세를 내놓은 집주인이 많아지며 입주 물량이 집중되는 지역 중심으로 전세가격 하락폭이 더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새 아파트의 경우 시세보다 저렴한 전세매물이 출시되고 있어 세입자들의 주의가 더욱 필요하다는 제언도 나왔다.

직방은 “세입자로서는 새 아파트를 보다 저렴하게 매입할 수 있는 기회로 볼 수도 있지만 시장 추이, 해당 단지의 입지, 일대 추가적인 물량 공급 여부 등을 파악하여 신중히 판단하여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